메뉴

안양시- ㈜유이엔티 22일 거버넌스 협약

URL복사

시, 의료폐기물 처리 멸균분쇄시설 설치규제 해소 상호 협력.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의료폐기물 효율적 처리 관련, 관이 기업의 규제개선에 힘을 보태고, 기업은 시설 설치비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기로 하는 민·관 거버넌스 업무협약이 이뤄졌다.


최대호 안양시장과 김형섭 ㈜유이엔티 대표가 22일 시청사 접견실에서 의료폐기물 멸균분쇄시설 규제개선과 취약계층을 돕는데 공동 노력할 것을 다짐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안양시가 밝혔다.


㈜유이엔티(서울시 서초구)는 환경비즈니스 전문기업으로 의료폐기물 멸균분쇄시설이 주력사업 분야다.


현재 의료폐기물의 대부분은 소각하는 방식으로 처리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소각에 드는 비용이 3배 이상 증가한데다 처리용량이 포화상태고, 이동에 따른 병원균 2차 감염 위험을 안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COVID-19로 그 심각성이 가중되고 있다.


이러한 문제의 해법으로 발생지 처리가 가능하고, 경제적이며 안전하기까지 한 멸균분쇄시설이 제시되고 있지만, 여러 가지 규제들로 인해 병원 내 설치가 현실화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 측은 병원 내 의료폐기물 멸균분쇄시설 설치 현실화를 가로막는 다양한 규제 개선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시는 의료폐기물 멸균분쇄시설의 시장진입을 위한 규제 해소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며 상호 협력하게 된다. 또 ㈜유이엔티는 안양관내 종합병원이나 의료폐기물 공동운영기구에 멸균분쇄장치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드는 비용의 20%를 해당병원 기금으로, 10%는 소년소녀가장과 소아암 환자 등 취약계층을 돕는데 쓸 방침이다.


규제개선을 통한 기업의 이익이 안양지역 경제활성화와 취약계층 복지로도 이어지는 것이다.


협약식에서 김형섭 대표는“규제개선을 위한 좋은 파트너를 갖게 돼 기쁘다. 안양시와의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전하고 그린뉴딜을 선도하는 환경기업으로 한 발 더 나아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최대호 시장은“이번 업무협약은 규제개선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공동의 노력을 약속하는 아주 뜻깊은 자리이다. 본격적인 협력을 통해 규제개선을 앞당길 수 있으리라고 확신하며, 이를 통해 국가적 이슈인 의료폐기물 문제의 개선까지 이루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