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대호 안양시장, “폭염 썩 물러가라” 안양역 임시 선별검사소 일대 물청소

URL복사

안양시, 폭염해제 시까지 코로나19 선별검사소 일대 물청소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23일 안양역 광장,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일대에 시원한 물줄기가 뻗어나갔다.

 

섭씨 35도를 오르내리는 폭염 속,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과 공무원 그리고 검사받기 위해 대기 중인 시민들은 잠시나마 청럄감을 맛본다.

 

안양시가 관내 코로나19 선별진료가 이뤄지는 보건소와 임시선별검사소를 대상으로 이달 20일부터 물청소를 벌이고 있다.

 

현재 관내 임시선별검사소는 안양역, 삼덕공원, 동안구청 광장, 범계역 등 4곳에서 운영 중이다.

 

이달 20일부터 시작된 물청소는 시 청소기동반과 공무원 11명이 살수차 2대를 동원한 채 검사소 일대에 물을 뿌려, 뙤약볕에 달궈진 지면의 열기를 식히는데 안간힘을 쏟고 있다.

 

물청소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오후 1시 이후시간대를 택해 이뤄지며, 폭염이 해제되는 시기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기동반은 현재까지 안양역, 삼덕공원, 범계역 등에 대해 물청소를 벌였고, 23일 다시 안양역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았다.

 

이날은 최대호 시장도 일정을 미루고 기동반에 합류, 손수 장비를 이용해 물을 뿌리며 기동반의 물청소에 힘을 보탰다.(사진 첨부) 최 시장은 수도권 사회적거리두기가 2주 연장(8. 8까지)되자, 방역에 집중하기 위해 8월 초로 예정했던 휴가도 미룬 상태다.

 

앞서서는 임시선별검사소와 접종센터를 수시로 방문해 이동식에어컨을 점검하고 의료진의 고충을 파악한 바 있다. 관내 행락지를 순찰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기도 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