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6동, 폭염취약 계층에 냉방용품 지원

URL복사

광명6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선풍기 13대 및 여름이불 13개 지원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6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28일 폭염취약계층, 사례관리 대상자, 불우 이웃 등에 냉방용품을 지원했다.


냉방용품을 지원받은 어르신은 “선풍기가 고장나 새로 사야했는데 때마침 지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기뻐하시며 말했다.


고길수 광명6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올 여름 폭염과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우리 이웃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종근 광명6동장은 “매번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봉사하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님들에게 감사하다”며 “이번 냉방용품 지원에 그치지 않고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꾸준한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