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올림픽 출전 선수들이 흘린 땅방울의 크기가 메달보다 값지다"

URL복사

서철모 화성시장, 화성시청 소속 도쿄올림픽 펜싱국가대표 출전선수에게 포상금 전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화성시는 도쿄 올림픽에 출전했던 화성시청 소속 펜싱팀 선수들의 선전을 축하하고 격려 및 포상금을 전달하기 위해 12일 시청 로비에서 환영식을 마련해 축하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던 화성시청 소속 펜싱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 김준호 선수와 꿈메달리스트 이광현 선수의 귀국보고 및 환영행사를 가졌다"며, "도쿄올림픽 출전선수들을 격려하고 그들의 값진 결과와 노력을 치하했다"고 전했다.

 

서철모 시장은 페이스북에 "많은 분들이 공감하시는 것처럼 이번 도쿄올림픽은 승리보다 더 소중한 것이 있고, 노력의 빛깔, 흘린 땅방울의 크기가 메달보다 값지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대표는 하늘이 내린다는 말이 있는데, 그만큼 압도적인 실력이 있어야 하고, 그런 기량을 쌓을 정도의 피나는 노력과 훈련이 필요하다는 점을 말해준다"며, "화성시청 소속 선수뿐만 아니라 배구, 수영, 육상, 체조 등에서 보여준 우리 선수들의 치열한 도전과 노력은 감동 그 자체요, 인내와 도전을 멈추지 않는 삶에 희망이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뿌듯해했다.

 

서 시장은 마지막으로 "올림픽 기간 내내 함께 꿈꾸고 응원하며 국민을 원팀으로 만들어준 선수들의 패기와 열정, 감동의 드라마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선수들의 활약과 건승을 기원합니다"라고 격려했다.

 

한편 이날 화성시청 로비에서 열린 환영식에는 서철모 시장을 비롯하여 김경오 화성시체육회장, 김선근 화성시펜싱협회장, 김준호, 이광현 선수 등이 참석했지만, 송재호 선수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자가격리로 인해 참석하지 못했다.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김준호 선수는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을, 송재호 선수는 에페 단체전 동메달을 차지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다영, '21살에 한 비밀결혼'도 충격인데, 학폭에 이어 남편도 "맞고 살았다" 주장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쌍둥이 배구선수 중 이다영(25)이 '유부녀'임이 드러났다. 이다영은 4년 전인 2018년, 비밀리에 혼인신고를 했다가 4개월 만에 별거한 기혼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남편 A 씨가 이다영에게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그녀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은 갈수록 가관이다. 지난 8일 TV조선을 통해 밝힌 남편 A 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은 2018년 4월 14일 교제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하고 비밀결혼 생활을 시작했으나, 잇따른 이다영의 폭언·욕설 등으로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아 현재 별거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그 간 이다영 측과 이혼 협의를 진행해 왔는데,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논란 이후 이다영과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답답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결혼생활 중 이다영의 폭언과 폭력에 시달렸던 A 씨는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A 씨가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 또는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며, A 씨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또 "요구에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