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주시, 정통 동양화의 그윽한 정취를 한강문화관에서 느껴보세요

URL복사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K-water 한강문화관이 운영하는 ‘한강갤러리’에서 정통 동양화를 전공한 두 작가의 합동 전시 ‘강변소요-한강’ 展이 9.3일부터 9.30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전시에서 정통 실경산수*와 화훼초충**을 전공한 장지성, 한은영 작가를 통해 한강의 아름다운 풍경과 생동감 있는 나비들을 정통 동양화풍으로 감상할 수 있다.


장지성 작가는 깊이 있는 관찰과 담담한 화필의 운용으로 현대의 강과 산의 정취 넘치는 풍광을 화폭에 담았다.


한은경 작가는 직접 화초를 기르며 모든 생장 과정을 같이함으로써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듯한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선보인다.


한강문화관은 사전예약 및 관람 인원 제한, 수시방역 등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 이에 따른 관람 및 행사관련 문의는 “한강문화관 온라인카페” 또는 한강문화관으로 하면 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다영, '21살에 한 비밀결혼'도 충격인데, 학폭에 이어 남편도 "맞고 살았다" 주장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쌍둥이 배구선수 중 이다영(25)이 '유부녀'임이 드러났다. 이다영은 4년 전인 2018년, 비밀리에 혼인신고를 했다가 4개월 만에 별거한 기혼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남편 A 씨가 이다영에게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그녀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은 갈수록 가관이다. 지난 8일 TV조선을 통해 밝힌 남편 A 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은 2018년 4월 14일 교제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하고 비밀결혼 생활을 시작했으나, 잇따른 이다영의 폭언·욕설 등으로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아 현재 별거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그 간 이다영 측과 이혼 협의를 진행해 왔는데,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논란 이후 이다영과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답답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결혼생활 중 이다영의 폭언과 폭력에 시달렸던 A 씨는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A 씨가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 또는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며, A 씨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또 "요구에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