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의정부상담소, 꿈틀자유학교 교육지도사 지원 중단에 따른 조치 방안 논의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제1교육위원회 최경자도의원은 지난 20일 의정부상담소에서 꿈틀자유학교 학부모님들과 함께 특수교육지도사 지원 사업 중단에 따른 대처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수교육지도사 지원사업’은 관내 특수교육 대상 학생의 교수·학습, 신변처리 등 교육 및 학교 활동을 보조하기 위한 전문 인력을 배치함으로써 학생의 교육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평등한 교육서비스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날 참석한 학부모들은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교사 1명의 인건비를 지급 해 왔는데 2020년 특수교육대상 아동 인원수 미달과 특수교사 지원 등을 이유로 사업대상이 되지 않는다”는 의정부시의 답변에 “특수교육지도사 사업은 교육의 형편과 질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므로 특수교사의 여부에 따라 지원의 고려 사항”이 아니며 “공교육 시스템과 여건이 다른 대안학교를 같은 기준으로 두는 것은 형평에 맞지 않음을 호소하고 현 상황에 대해 적극적 조치를 촉구” 했다.

이에 최경자 도의원은 의정부시 평생교육과 담당 팀장과 즉시 면담을 시행하고 “의정부시 2020년 특수지도사 지원 계획에 따른 지원 현황과 학교 밖 청소년 성장 및 교육지원 조례, 경기도 31개 시군 지원 현황 자료 등을 요구 검토해 대안학교에 대한 평등 교육기회 제공 차원에서 사업이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