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의회

수원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이재식 시의원 "대황교동 화물공영주차장은 텅 비고, 주변 불법주차만 즐비" 일침

조용은 기자 수원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이재식 시의원 "대황교동 화물공영주차장은 텅 비고, 주변 불법주차만 즐비" 일침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양진하)는 24일, 2020년 수원도시공사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한 가운데 이재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세류1·2·3·권선1동)이 대황교동 화물공영주차장 옆 좁은 구 도로가 불법주차 차량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8년 시설관리공단에서 수원도시공사로 전환된 이래, 3년 동안 적자를 면치 못하는 수원도시공사에 대한 주차장 사업 수익을 묻는 과정에서 이재식 의원은 "대황교동 화물공영주차장은 안에는 텅텅 비어 있는 반면, 주변의 좁은 구 도로 가에는 불법 주차한 트럭 등 큰 차들이 빽빽하게 들어차 있다"며, "이들 길 가 불법주차로 인해 2차선 도로에 큰 차량이 진입할 경우 양방향 통행하기가 매우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원시의 차량 수는 많이 늘었는데, 수원도시공사의 주차장 수익은 별로 늘어난 게 없다"며, "공영주차장 옆에 번듯이 불법 주차하고 있는 차량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여 통행하는 차량의 안전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이 의원은 "수원도시공사가 개인에게 임대한 노상주차장 운영에 있어 주차비를 안 내고 도주하는 차량이 많다는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며, "CCTV 설치 혹은 차량번호로 재제를 가할 수 있도록 공사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식 의원이 수원도시공사에 요청한 자료 중에는 '주차장 사업 수익과 손실금 차액이 0'이라고 표기된 자료가 잘못 제출되는 등 작은 헤프닝도 있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검색어 NOW

더보기

배너
배너

특집

더보기

연예·스포츠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