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박창순 위원장 주재 첫 회의 개최

URL복사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비대면 학습 흐름 반영한 새로운 평생학습 시스템구축 당부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는 제34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제10대 후반기 위원장으로 선출된 박창순 의원 주재 첫 회의를 14일 개최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제10대 후반기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부위원장으로 김성수 의원과 김용성 의원을 선임하고 소관부서인 평생교육국에 대한 주요업무를 보고받는 등 본격적인 의정활동에 돌입했다.

박창순 위원장은 업무보고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온 국민이 힘든 싸움을 벌이는 국가적 위기상황 속에서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하며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가 도민들의 삶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도민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위원님들과 합심해 열심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위원장으로 선임된 김성수 의원은 “ 박창순 위원장님 과 여러 동료 위원들을 잘 보필해서 우리 여성가족평생교육위가 모범적인 상임위, 성과내는 상임위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김용성 의원은 “ 집행부와 적극 소통하고 소속 위원들의 전문성을 살려 도민에게 희망을 주는 상임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날 실시된 후반기 첫 업무보고에서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위원들은 소관 부서인 평생교육국과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도청소년수련원에서 추진된 코로나19 주요 대응조치 등 2020년도 상반기 추진실적과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살펴보며 당면 현안에 대한 질의와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각종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한 체계적이고 다양한 방안을 집행부와 모색했다.

특히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비대면 학습 흐름을 반영한 새로운 평생교육 시스템 구축을 당부했으며 내년도 예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실국간 또는 부서간 칸막이를 허무는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