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개성공단 정상화!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함께 한다.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지난 10일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 집무실을 설치하여 개성공단 정상화를 향한 강한 의지를 천명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단(수석대변인 김성수, 안양1)은 이재강 평화부지사의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노력에 적극적인 지지를 보내는 의미에서 26일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 마련된 평화부지사 집무실을 방문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박근철, 의왕1)은 이재강 부지사의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노력을 적극 지지하고,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비무장지대 내 도라산 전망대에 평화부지사 집무실 설치를 불허한 유엔사에 대해 규탄하며, 조속한 집부무실 설치 승인을 촉구했다.


박근혜 정권의 오판으로 2016년 2월에 개성공단이 폐쇄된 지 4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그동안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남과 북 각계각층의 노력이 있었지만 북미관계가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개성공단 재개는 요원하기만 하다.


이런 상황에서 평화부지사의 대응은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국민들의 목소리를 한 곳으로 모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또한 이를 통해 국제사회에 개성공단 재개의 필요성을 호소할 수 있는 좋은 수단이 될 수 있다.


벌써부터 각계각층에서 평화부지사에 대한지지 및 격려 방문이 이어지고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개성공단은 120여개의 기업 중 30%인 40여개가 경기도 소재 업체이다. 개성공단 중단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본 곳이 바로 경기도다. 또한 남북접경지인 경기도의 발전에 가장 큰 장애물은 전 세계에서도 가장 많은 화력이 집중되어 있는 군사적 대치 상황일 것이다.


경기도가 모든 역량을 기울이고서라도 남북평화와 개성공단 재개에 힘을 써야 하는 이유다. 개성공단 재개는 한반도 평화 및 남북 경제협력의 재개 뿐 아니라 경기도와 도민들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개성공단 폐쇄 이후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과 간담회, 개성공단 입주 기업 사진 및 물품 전시회,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촉구 결의안 등을 통해 개성공단 재개 및 정상화를 위해 당의 역량을 쏟아 부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 지금까지 노력들에 더해 경기도와 함께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 박차를 더해 남북화해와 평화를 위한 시금석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