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소방서, 봄철 산불·들불 화재 예방대책 추진

URL복사

건조한 기후, 야외활동 증가로 산불·화재발생위험 증가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소방서(서장 박정훈)는 26일 학온동 통장협의회소속 통장들과 함께 봄철 산불·들불 화재예방을 위한 정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정담회는 봄철 논·밭두렁 태우기, 불법 쓰레기 소각 중 불티가 인근 산림으로 옮겨붙어 불을 끄려다 사망하는 사고가 증가하고 있기에 부주의로 의한 산불 및 들불 화재를 예방하고자 마련되었다.


이에 관내 농촌지역인 학온동 통장들과 함께 논·밭두렁 태우기 및 영농부산물 불법 소각행위 근절과 마을앰프 활용 화재예방 홍보방송, 마을단위 주민 화재예방교육 등 안전한 봄철을 맞이하기 위한 협력과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봄철 건조기 특성상 따뜻한 기온과 강한 바람, 낮은 습도 등 화재 발생에 적합한 특성을 갖고 있으며 논, 밭두렁 불법 소각행위 및 담배꽁초 무단투기 등 시민들의 부주의 및 야외활동 증가로 산불 등 화재가 빈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광명소방서에서는 대형산불 특별대책 기간(2021년 3월13일 ~ 4월18일)을 지정하여 산림화재 예방 및 홍보활동 전개, 산림인접 마을 예방순찰 강화 및 산림화재 현장 지휘 효율화 체계 구축 등 예방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박정훈 서장은 “건조한 날씨와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봄철을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들께서는 화재예방을 위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