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시, 시민과 나무심기 지속가능한 그린뉴딜 도시 성장

URL복사

가림산 둘레길 시민과 함께 전나무 200여 그루 심어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시는 제76회 식목일을 기념하여 2일 가림산 둘레길 인근에서 시민과 함께 ‘푸른숲 나무심기’ 행사를 가졌다.


행사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 시의원, 시민 등 80여명이 참여했으며 전나무 200여 그루를 정성껏 심었다.


광명시는 탄소 배출량을 줄여 탄소0(zero)를 실천하기 위해 탄소 배출량에 상응하는 만큼의 숲을 조성하여 산소를 공급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펴나가기 위해 ‘푸른숲 나무심기’를 하고 있으며 매년 나무심기를 통하여 지속가능한 그린뉴딜 도시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광명시는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로 식목일 행사에 참여하지 못하는 시민을 위해 지난 3월 25, 26일 이틀에 걸쳐 감나무 등 2500그루의 나무를 배부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숲은 생명이 숨 쉬는 삶의 터전으로 맑은 공기와 깨끗한 물과 기름진 흙은 숲에서 얻어지고, 모든 생명의 활력도 숲에서 비롯된다”며 “도시속의 숲은 시민들에게 여가와 휴식, 아름다운 풍경, 대기 오염물질 흡수, 미세먼지 저감, 홍수조절과 같은 효과를 준다. 광명시는 그린뉴딜 선도도시로서 앞장서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이날 나무심기 행사에 앞서 시청에서 시 개청 40주년 기념 식수를 했다. 박승원 시장은 참석자들과 함께 장년이 된 광명시를 축하하고 앞으로 더 발전된 광명시를 만들기 위해 힘을 모을 것을 약속했다.


한편 광명시는 도시숲 리모델링 사업으로 공공공지에 수목을 심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쾌적한 도심환경 제공을 위한 왕재산 근린공원 정비사업, 가로쉼터 정비사업, 훼손된 산지를 복구하여 산림재해를 예방하는 도덕산 여가녹지 정비사업 등으로 다양한 녹지공간을 확보하고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여 주는 도시 숲 확충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