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포한강신도시 공원 확 바뀐다

URL복사

이석범 부시장 현장행정… “짜임새있는 공원 조성”당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한강신도시의 공원이 확 바뀐다. 운양동 야생조류생태공원에는 미세먼지 필터숲이 조성되고 마산동 호수공원에는 2단계 장미원이 꾸려진다. 지난해 큰 인기를 끌었던 장기동 한강중앙공원 금빛수로 수상레저시설도 장비를 보강하고 개장을 준비하고 있다. 김포시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한강신도시의 공원 특화사업을 알아본다.


운양동 김포한강야생조류생태공원은 올해 서해안 녹지밸트 미세먼지 필터숲과 생활환경 숲이 조성된다.


총사업비 11억 원을 투입해 5ha규모의 대규모 수림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대기 오염물질 정화는 물론 생태계 변화를 관찰할 수 있는 공간도 꾸려진다.


또한 여름철 방문객들의 체온을 낮추고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도록 산책로 500m 구간에 안개분출(쿨링미스트) 터널을 설치해 폭염과 미세먼지에 대응한다.


이와 함께 정자주변 경관개선, 진입광장 환경개선, 주차장과 화장실 배수 정비 및 탐방 안내시스템 구축 등 김포한강야생조류태공원을 찾는 이용객들에게 쾌적하고 편리한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마산동 호수공원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총사업비 25억 원을 투입해 장미원을 조성하고 있다.


지난해 9월 1단계 조성 사업(3,900㎡)을 완료하고 현재 2단계 사업(6,500㎡)을 위한 실시설계 중이다.


올 하반기에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총 60여 종 약 5만여 주 규모의 다양한 장미를 볼 수 있다.


국제가든전시회 수상품종인 그란데 클라쎄, 로즈어드 샤틀렛을 비롯해 신규품종 아웃어브로사리움, 제브르림 등이 식재된다.


동화 속 장미원을 모티브로 다양한 포토존, 한 눈에 내려 보는 장미언덕도 설치돼 입체적인 경관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호수공원을 지나가는 가마지천 산책로가 녥년 경기도 선형공원 조성사업’에 선정되면서 확보한 2억 원을 투입해 2km 구간에 앉음벽 등 휴식공간과 꽃길이 조성된다.


장기동 금빛수로는 오는 5월 중순경 수상레저시설 운영을 재개하기 위해 분주히 준비 중이다.


수상레저시설 중 하나인 일명 ‘문보트’가 이용객들의 폭발적인 관심과 사랑을 받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운영이 중지되면서 아쉬움이 컸었다.


김포시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수상레저시설을 운영하기 위해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관련 대책도 추가로 마련한다.


또한 인기가 높았던 2인용 문보트 3대를 추가 구입해 이용객들의 대기시간을 단축할 예정이다.


만일의 사고에도 철저히 대비하도록 비상구조선도 1대를 더 추가해 2대로 늘렸다.


금빛수로변 약 1.3km 구간에 발광다이오드 바(LED bar)와 특화된 경관조명도 설치된다.


이석범 부시장은 사업 진행상황을 점검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는 만큼 가벼운 마음으로 가족과 함께 여가를 보낼 수 있는 공원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짜임새 있는 신도시 공원 조성”을 당부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