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포시의회 코로나19대책 특위, 민원상담실 오는 14일 설치

URL복사

12월까지 민원 접수와 피해업종 간담회 진행해 지원책 마련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의회 코로나19대책 특별위원회가 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실에서 9일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먼저 지난 3월 3일 열린 1차 회의에서 계획한 민원상담실 운영 건을 구체화했다.


특위는 코로나19대책특별위원회 민원 상담실을 오는 14일 시의회 브리핑룸에 설치해 운영에 들어간다. 12월 7일까지 운영되는 상담실은 시민의견과 민원내용을 청취해 집행기관 부서 등과의 조율을 거치며 지원책들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상담실 설치 이전에 요청이 들어온 지역내 이‧미용 업체의 끈 없는 마스크 밴드 지원건과 함께 피해 업종 간담회에서 호소하는 어려움들을 종합해 정기적인 논의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다음 회의에서는 코로나19 백신접종 진행상황과 관련해 보건소 보고를 받고 백신 접종을 진행하면서 제기되는 문제점들을 짚어 나가기로 하고 회의를 마무리 했다.


특별위원회의 배강민 위원장은 “특별위원회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시민께 피부에 와닿는 활동을 할 수 있으려면,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며 “이에 시의회에 코로나19 민원상담실을 설치해 시민의 소리에 귀 기울여 애로사항을 듣고 해소방안을 찾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 '노인일자리˙취업알선형' 참여자 및 수요처 모집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서는 2021년 노인일자리 취업알선형 사업 구직자 및 수요처를 모집한다. 취업알선형 사업은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에게 김포시 관내 개인 및 민간기업으로 복지관이 직접 취업을 연계하고, ‘경비원, 환경미화, 보건·의료 서비스, 생산·제조업, 단순 노무직’ 등 다양한 분야로 구직의 기회를 마련하는 사업이다. 또한 구인의 경우 복지관의 신뢰도 있는 우수한 인력 연계를 통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노무관리가 가능하다는 큰 장점이 있다. 신청 대상자는 김포시에 거주하고 있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구인을 희망하는 개인 및 민간기업도 본 사업에 신청이 가능하다. 단,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및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공공근로 등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어르신은 신청이 제한 될 수 있다. 구직을 희망하는 어르신의 경우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 직접 방문하여 구직 접수가 가능하며, 필요 서류로는 등본1부, 증명사진 1장, 간단한 이력서 및 자격증 사본이 필요하다. 이외 자세한 사항은 유선연락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아울러,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에서는 구직을 희망하는 어르신을 대상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