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안 국회 정무위원회 통과를 환영한다.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박근철, 의왕1)은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안’의 국회 정무위원회 통과를 환영하며, 공직사회 투명성 제고를 위해 앞장설 것을 다짐한다.


이해충돌방지법이 22일 해당 상임위원회인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했다. 지난 2013년 김영란법과 함께 정부안이 처음 국회에 제출된 지 8년 만에 빛을 본 것이다.


이해충돌방지법의 적용을 받는 공직자는 국회의원 포함 공무원, 공공기관 직원, 지방의회 의원과 그 가족 등 19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또한 이해충돌방지법에는 ▶직무상 비밀이용 금지 ▶사적 이해관계 신고 ▶공공기관 직무 관련 부동산 보유ᆞ매수 신고 ▶고위공직자 임용 전 민간 부문 업무 내역 제출ᆞ공개 ▶가족 채용 제한 ▶수의계약 체결 제한 등 공직자가 직무 관련 정보나 지위를 이용해 사익을 추구하지 못하도록 규제하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이해충돌방지법이 이후 29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통과된다면 공직사회의 투명성 및 우리사회의 공정성 강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고금의 역사를 되돌아보면 국가의 성쇠는 공직자들의 부정부패 여부였다. 공직자들이 공직에 대한 사명감을 가지고 멸사봉공하지 않고, 사적이익 추구에만 몰두하게 되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어두울 수밖에 없다.


뿐만 아니라 이번 LH 직원들의 불법 땅투기 사건처럼 공직자들의 부패가 어렵게 쌓아온 우리사회의 신뢰를 어떻게 붕괴시키는지 똑똑히 목도하게 됐다.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은 이해충돌방지법 제정과 별도로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공직사회 투명성 제고 및 부패 방지를 위한 제도적 시스템 마련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또한 이해층돌방지법에 지방의원이 포함된 만큼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은 강력한 내부규율과 솔선수범을 통해 의정활동으로 취득한 정보를 활용하여 사적이익을 취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을 다짐한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 4호 치매안심마을 현판제막식 개최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는 하성면 마곡리를 제4호 치매안심마을 대상지로 선정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과 치매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안심 공동체 구현을 위하여 9일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치매안심마을이란 치매 환자와 가족들이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하면서 사회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마을 공동체가 중심이 되는 사회안전망 구축사업으로 양곡 휴먼시아 고다니 마을, 하성면 전류리, 통진읍 동을산리를 1, 2, 3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 운영한 바 있다. 이날 치매안심마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하여 17명의 민·관 운영위원 위촉식도 함께 진행 했다. 운영위원회는 지역사회 민·관 관련 단체 등과 유기적 지역 자원연계를 통한 수요자 중심의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위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구성 운영될 것이다. 앞으로 치매안심마을에서는 치매 조기발견, 예방, 인식개선 홍보, 실종예방, 치매친화적 환경개선 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역주민들의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을 위한 ‘행복한 가족’ 벽화 등 치매를 극복할 수 있도록 메시지를 전달하여 치매예방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도모할 것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