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시 기후위기 대응‘10.10.10 소등 캠페인’잘하고 있다

URL복사

좋은 기후위기 대응책, ‘탄소포인트제’ 47.4% , 10·10·10 소등 캠페인’ 34.6%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시가 실시한 ‘기후위기대응 시민 설문조사’에서 참여자 2586명 중 92%가 ‘기후위기가’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구의 날을 맞아 시민의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인식수준을 파악하여 향후 광명시 정책 수립 및 추진에 필요한 기초자료로 사용하기 위해 실시했다.


3월 26일부터 4월 13일까지 13일간 광명시 공식 SNS를 통해 진행된 설문조사에는 2586명이 응답했다. 20~40대가 59.3%, 40~60대가 36%가 참여했으며 20대 이하와 60대 이상은 4.7%가 참여했다.


설문의 주요 내용은 ▲기후위기의 의미 ▲기후위기의 발생원인 ▲기후위기를 막기 위한 기후행동 ▲광명시 기후위기대응 정책 등 9개 항목이다.


설문에 참가한 시민 가운데 63.5%는 ‘우리나라 정부차원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답하여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중앙정부 차원의 제도 개선 및 수립을 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방정부에서의 활동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10.5%, 개인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19.6%, 환경단체에서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6%로 나타났다.


기후위기를 막기 위한 기후행동에 대한 질문에 35.2%는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22.2%는 ‘철저한 쓰레기 분리수거’라고 응답하여 자원 재활용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28.2%는 ‘가까운 거리 걷기 및 대중교통 이용’이라고 응답했다. 에너지절약 생활화를 해야한다는 의견은 12.5%, 채식 위주의 식사를 해야한다는 의견은 1.1%로 나타났다.


기후위기에 대한 원인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대기오염이 이라는 의견이 45.2%, 화석연료 사용 시스템이라는 의견이 29.7%로 나타났다. 쓰레기로 인한 것이라는 의견은 17.6%, 기타 의견이 7.5%로 집계됐다.


시에서 추진하는 기후위기 사업과 캠페인 중 가장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47.4%가 전기·수도·가스 사용량을 줄이면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탄소포인트제’를 꼽았고, 그 뒤를 이어 34.6%가 매월 10일 밤 10시부터 10분간 소등하는 ‘별 볼일 있는 10·10·10 소등 캠페인’이라고 꼽았다. 이 캠페인은 광명시만의 특화 캠페인으로, 현재 26개 공동주택이 매달 참여하고 있다.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기후위기대응 시민 설문조사에서 나온 시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검토하여 시정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쿨루프 사업, 친환경자동차 보급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광명시민에너지협동조합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광명시민햇빛발전소 건립을 늘리고, 기후위기에 따른 시민교육, 시민참여형 에너지 공동체 형성 및 도심 속 재생에너지 생산으로 지역에너지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