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문화재단, 용인시 문화도시 벤치마킹단 맞이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길영배)은 6일 수원시 예비문화도시 사업의 벤치마킹을 위해 방문한 용인시의원 및 용인시청 직원 등 8여 명을 맞이했다.


이날 재단은 용인시 벤치마킹단과 예비문화도시 지정 과정을 비롯해 예산확보, 문화도시센터조직의 역할과 비전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수원문화재단은 2018년부터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마중물 사업으로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왔다. 이렇게 축적된 경험과 오랜 기간 쌓아온 예술가와 문화기획자, 다양한 협업기관들과 시민들의 자발적 활동을 자산으로 삼아 제3차 법정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경기도권 문화도시를 선도하고 있는 수원시가 6월 말 경 경기도 내 문화도시를 준비 중인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천 사례들과 문제들을 공유하는 포럼을 진행할 예정이다”며 “법정문화도시 지정을 향한 경쟁이 과열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서로를 살피고 따뜻하게 환대하는 장을 다양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는 올해 제4차 예비문화도시 지정 신청을 준비 중으로 원활한 사업 준비를 위해 수원시 예비문화도시 사업을 모범사례로 삼아 벤치마킹을 계획했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천경찰서, CCTV통합관제센터 관제 요원 실종노인 찾기에 기여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이천경찰서는 지난 28일 이천시 CCTV 통합관제센터의 저장영상을 활용하여 실종노인 찾는데 크게 기여한 관제요원 J씨에게 감사장을 수여 했다 J씨는 지난 9일 새벽 0시 40분께 이천경찰서 실종수사팀으로부터 회색모자에 상의 검정색, 하의 회색바지를 입은 걸음걸이가 불편한 어르신이 실종되었으니 영상 확인을 부탁한다는 연락을 받고 백사면 모전리, 도지리 지역의 실종자 이동경로를 예측하여 CCTV 카메라 영상을 신속하게 찾기에 나섰다. 늦은 밤 시간이라 카메라 영상도 어두워 찾는데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의 영상관제 노하우를 발휘하여 영상검색 2시간 30분 만에 불편한 걸음으로 걸어가고 있는 노인을 발견, 이천경찰서 실종수사팀에 연락하여 실종된 어르신을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낼 수 있었다. 경찰서 관계자는 “전문성과 세심함을 갖춘 이천시 통합관제센터 관제 요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실종자 찾기 및 각종 범죄예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협력치안의 동반자 관계”라고 고마움을 전하며 앞으로도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지역치안 안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 했다. 이천시 CCTV 통합관제센터는 지역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