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 사물인터넷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URL복사

보안등·상수도 원격검침, 실종자 위치확인 등 다양한 응용 서비스 기반 마련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가 4차 산업혁명시대 시민체감을 위한 IoT(사물인터넷)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IoT는 가전장치 등의 사물에 센서를 부착, 실시간으로 정보를 모아 인터넷을 통해 개별 사물끼리 정보를 수집하며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시는 최근 재난안전통신망을 활용해 스마트 신호제어시스템, 미세먼지 모니터링서비스, 수도누수탐지서비스 등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강화하는 Smart City기반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시작했다.


스마트도시 조성에 최적화된 IoT 인프라와의 연계를 강화하고 안전, 환경, 에너지, 복지 등의 다양한 서비스 콘텐츠 수용이 가능할 수 있도록 도시전반의 사물인터넷 활성화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으로 있다.


시는 이에 따라 보안등에 IoT통신장치를 설치해 보안등의 원격관리 뿐만 아니라 수도 누수탐지, 치매노인 실종시 위치제공, 취약가구 화재감지 및 동작감지 등 다양한 분야 서비스로 콘텐츠 범위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6월 중 박달1동과 관양1동의 LED보안등 3백 개소에 IoT통신장치를 설치해 시범 운영하고, 미비점을 보완해 금년 하반기 전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나머지 지역의 LED보안등은 총 6천404개소다.


IoT 통신장치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는 스마트도시 통합관제센터로 전송되어 교통, 안전, 에너지, 환경 등 사회기반 서비스와 결합해 새로운 부가가치 서비스를 창출하고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윤택한 삶을 즐길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게 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스마트 행복도시를 구현을 위해 4차산업혁명 기술을 도심 곳곳에 적용하고, 도심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해 시민의 삶을 보다 편하게 바꿔나가겠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