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성남시의회, 올해 첫 정례회 개회

URL복사

6월 1일부터 15일간 제263회 제1차 정례회 진행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성남시의회에서는 6월 1일부터 15일까지 15일간 제263회 제1차 정례회 일정을 진행한다.


1일 제1차 본회의에서는 윤창근 의장의 개회사와 더불어 제263회 성남시의회 제1차 정례회 회기 결정의 건과 시장 등 관계공무원 출석 요구의 건이 의결됐다. 또한, 2021년도 제3회 일반 및 특별회계 세입·세출 추가경정예산안, 2021년도 제2차 기금 운용계획 변경안 제안 설명의 건을 청취했다. 이후 강상태 의원, 박광순 의원, 안극수 의원, 임정미 의원, 유재호 의원의 5분 발언이 진행됐다. 이번 정례회에서는 상임위원회별로 조례 및 일반의안 48건을 심사하게 된다.


윤창근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정례회가 시작되는 오늘은 의병의 날이자 호국보훈의 달이 시작하는 날이다.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자발적으로 일어난 의병 정신을 계승하고 나라를 지켜내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는 한 달이 되어야겠다”고 하는 한편, “올해는 성남시의회 개원 30주년이 되는 해로 의원과 시민이 함께하는 행사를 계획중이다. 지난 30년을 돌아보고 나아갈 30년을 준비·계획하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 위기 속에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현장에 답이 있다”며 현장에 관심을 당부했다.


이어 3일에는 제2차 본회의가 열린다. 이날은 시정질문 및 답변과 함께 상임위원회 운영결과 보고 및 의결이 이루어진다. 이번 정례회가 폐회하는 15일 제3차 본회의에서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운영결과 보고 및 의결이 처리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난치성 피부질환 건선에 ‘아녹타민1 억제’ 치료효과 세계 최초 규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산학협력 지원사업인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가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 신규 치료제 개발에 첫걸음을 내디뎠다. 도는 지역협력연구센터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차의과학대학교 약학과 양영덕 교수팀이 아녹타민1(ANO1) 단백질의 억제가 건선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4일 밝혔다. 건선은 피부 표피의 각질이 증가하고 염증이 나타나는 난치성 피부 질환으로 몸의 면역기능 이상에 의해 발생한다. 건선 환자들은 병변이 눈에 보이는 질환이어서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거나 증상이 심한 환자의 경우 극단적 선택의 충동까지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아녹타민1(ANO1)이 건선의 주요 증상인 각질형성세포의 과도한 증식을 유발하는 중요한 원인 단백질인 것을 밝혀냈고, 아녹타민1(ANO1) 이온채널 활성을 억제했을 때 발진, 홍반, 인설(하얀 각질) 등 건선의 주요증상과 건선을 일으키는 염증 유발 물질이 감소하는 결과를 확인했다. 아녹타민1(ANO1)은 염소이온이 세포 안팎으로 드나들 수 있는 채널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전기신호를 발생시켜 감각신경을 전달하고 전해질 분비를 통해 눈물이나 침을 배출한다. 최근에는 세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