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흥시 정왕본동 경기행복마을관리소‘재활용정거장’운영 시작

URL복사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마을만들기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시흥시가 정왕본동 경기행복마을관리소(이하 행복마을관리소)의 재활용정거장 운영을 지난 1일 시작했다.


행복마을관리소는 정왕본동의 환경 개선을 위해 주택가, 시흥천, 걷고 싶은 거리 환경 정화 등 마을 주민과 함께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시 자원순환과와 함께 정왕본동 지역에 ‘재활용정거장’을 2개소 운영해 단기거주자, 외국인 등이 밀집한 지역에서 발생하는 분리배출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행복마을관리소 운영위원회에서는 사전 예찰과 주민 의견 수렴을 통해 큰솔공원과 별공원을 사업대상지로 추천했다. 자원순환과는 행복마을관리소 지킴이들을 대상으로 5월 한 달간 총 4회의 자원관리 심화교육을 진행했다.


큰솔공원에서 첫 활동을 시작한 행복마을관리소 지킴이들은 이동식 분리수거함을 설치하고 주민 대상으로 안내 및 계도 활동을 시작했다. 3주간의 사전 홍보활동으로 소식을 듣고 찾아온 주민들을 대상으로 재활용품과 일반쓰레기를 분리하는 방법을 설명하고, 종류별로 재활용품을 정리해 수거했다.


재활용정거장은 화요일 큰솔공원, 목요일 별공원에서 매주 설치되며, 운영시간은 오후 5시부터 9시까지로 동절기에는 1시간 씩 앞당겨 실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재활용정거장 활동을 통해 정왕본동에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가 정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난치성 피부질환 건선에 ‘아녹타민1 억제’ 치료효과 세계 최초 규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산학협력 지원사업인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가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 신규 치료제 개발에 첫걸음을 내디뎠다. 도는 지역협력연구센터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차의과학대학교 약학과 양영덕 교수팀이 아녹타민1(ANO1) 단백질의 억제가 건선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4일 밝혔다. 건선은 피부 표피의 각질이 증가하고 염증이 나타나는 난치성 피부 질환으로 몸의 면역기능 이상에 의해 발생한다. 건선 환자들은 병변이 눈에 보이는 질환이어서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거나 증상이 심한 환자의 경우 극단적 선택의 충동까지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아녹타민1(ANO1)이 건선의 주요 증상인 각질형성세포의 과도한 증식을 유발하는 중요한 원인 단백질인 것을 밝혀냈고, 아녹타민1(ANO1) 이온채널 활성을 억제했을 때 발진, 홍반, 인설(하얀 각질) 등 건선의 주요증상과 건선을 일으키는 염증 유발 물질이 감소하는 결과를 확인했다. 아녹타민1(ANO1)은 염소이온이 세포 안팎으로 드나들 수 있는 채널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전기신호를 발생시켜 감각신경을 전달하고 전해질 분비를 통해 눈물이나 침을 배출한다. 최근에는 세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