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3.1운동 만세길' 초등학생과 함께 역사 체험

URL복사

- 서철모 화성시장, "아이들과 함께한 화성독립운동은 대한민국의 미래"
- 조국의 광복을 위한 희생과 헌신 기억하며, 빛나는 내일 만들어가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화성시 서철모 시장은 15일 아침 제 76주년 광복절을 맞아 화성3.1운동 만세길에서 초등학생 아이들과 함께 얘기를 나누고 있는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 사진은 해맑은 아이들의 진지한 모습이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와 오버랩되는 사진"이라고 설명하면서 "아이들과 함께한 화성독립운동은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말문을 열었다.

 

서철모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 전까지 유모차를 타고 다녔을 초등학생들과 화성3.1운동 만세길에서 독립운동에 대한 얘기를 나누는 게 쉽지만은 않았지만, 만세길방문자센터를 둘러본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빛에 담긴 애국심을 느끼면서 저의 기우였음과 역사체험, 산교육이 더 없이 중요함을 새삼 느꼈다"고 뿌듯해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전세계가 혼란스러운 상황이지만, 76년 전 광복을 맞이하기까지 선조들이 겪었을 혼란과 공포, 반목과 갈등이 상존했을 상황에 오늘의 현실을 반추해보며 새로운 지혜와 용기를 얻어보시기 바란다"고 제언하며, "조국의 광복을 위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며 빛나는 내일을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서 시장은 마지막으로 "봉오동전투 홍범도 장군님이 광복절을 맞아 조국의 품으로 돌아오실 예정이니 만큼, "일제를 벌벌 떨게 했던 장군님의 용맹과 투철한 희생정신이 오늘의 시련을 이겨내는 큰힘으로 전해지기를 소망해본다"고 염원하면서, "순국선열과 독립유공자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에 다시한번 감사드리며, 독립운동의 참의미를 되새기는 광복절 보내시기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다영, '21살에 한 비밀결혼'도 충격인데, 학폭에 이어 남편도 "맞고 살았다" 주장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쌍둥이 배구선수 중 이다영(25)이 '유부녀'임이 드러났다. 이다영은 4년 전인 2018년, 비밀리에 혼인신고를 했다가 4개월 만에 별거한 기혼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남편 A 씨가 이다영에게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그녀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은 갈수록 가관이다. 지난 8일 TV조선을 통해 밝힌 남편 A 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은 2018년 4월 14일 교제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하고 비밀결혼 생활을 시작했으나, 잇따른 이다영의 폭언·욕설 등으로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아 현재 별거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그 간 이다영 측과 이혼 협의를 진행해 왔는데,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논란 이후 이다영과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답답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결혼생활 중 이다영의 폭언과 폭력에 시달렸던 A 씨는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A 씨가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 또는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며, A 씨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또 "요구에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