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의회, 제285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개최

오산도시공사 설립 및 운영조례안 등 25건의 안건 의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의회는 13일 제285회 오산시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총25건의 부의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이번 본회의에서는 “2023회계연도 일반 및 특별회계 결산 승인의 건” 등 승인안 2건과 “오산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및 육성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조례안 13건, “오산시와 남원시 자매결연 체결에 관한 동의안” 등 동의안 9건 등 총 25건의 부의안건을 의결했다

 

안건 처리결과를 보면 조례안은 오산시 1인가구 기본 조례안 등 10건의 조례안은 원안 가결했고, 오산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및 육성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오산시 택시운송사업 발전 지원 조례안, 오산도시공사 설립 및 운영 조례안 등 3건의 조례안은수정가결 했다.

 

동의안은 2024년도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 동의안[오산3 하수처리시설 신설], 공동시행 협약서(양산동~국도1호선 연결도로개설공사) 동의안, 오산시시설관리공단 조직변경 동의안 등 9건의 동의안은 원안 가결했다.

 

한편 이번 본회의에서 전예슬 의원은 “오산도시공사전환 관련”이라는 주제로 사업 추진 전 정밀한 검토와 논의를 거쳐 중장기 지방공사채 관리계획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오산도시공사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준비와 철저한 대책을 당부하는 7분 발언이 있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흰 머리를 검은머리로.. 7월의 임산물 ‘하수오’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산림청은 이달의 임산물로 두피와 머리카락을 건강하게 만들어주는 ‘하수오’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하수오는 동그랗고 통통한 모양으로 고구마 여러개가 이어붙은 모습과 비슷하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강원특별자치도에서는 '은조롱', 황해도에서는 '새벽뿌리'라는 친근한 이름으로 불렸다. 하수오는 백하수오와 이름이 비슷해 많은 사람이 혼동하기도 하는데 하수오와 백하수오는 생김새가 완전 다르다. 하수오는 마디풀과의 식물로 뿌리 색이 적색이라 적하수오라 불리기도 하며 백하수오는 박주가리과의 식물로 흰색의 뿌리를 가져 백하수오라고 부른다. 하수오라는 이름은, 이것을 먹고 하얗게 센 머리카락이 까맣게 바뀌었다는 설화에서 사람들이 ‘이 식물에 어찌(何) 머리(首)가 까마귀(烏)처럼 까맣게 될 수 있단 말인가’라는 감탄에서 비롯됐다고 전해진다. 그만큼 하수오는 새치 관리와 탈모 예방에 효과가 높다. 레시틴, 아미노산, 에모딘 등의 성분은 혈액 순환을 촉진하고 두피를 튼튼하게 해 검은 머리카락을 나게 하고 무릎 통증이나 류머티즘성 관절염 예방에도 좋다. 또한 따뜻한 성질로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용체를 활성화해 안면홍조, 신경쇠약, 수면장애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