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군포시의회, 2021본예산 대비 주요사업 현장방문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군포시의회는 제251회 제2차 정례회 2021년 본예산 심의를 대비, 26일 주요사업현장 6개소에 방문하며 만반의 준비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시의원들은 관내 주요 예산 사업인 청소년 휴카페 설치사업, 택시쉼터 조성, 공업지역 일원 환경정비 등 각종 현장을 시찰하며 시 관계자들에게 사업 추진 현황 및 계획에 관한 설명을 들었고 내실 있는 예산 심의를 위해 심도 깊은 질의응답을 주고받았다.


또한 각종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서 세밀하고 날카롭게 지적했으며 타당성이 부족하거나 미진한 사업에는 대안이나 개선점 등을 논의하기도 했다.


택시쉼터 조성사업과 관련해서는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사업인 만큼 조속한 행정 처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넓은 대지에 비해 건물이 협소한 것을 지적, 대지 활용도를 더 높일 수 있도록 공간 설계를 다시 검토해달라 주문하기도 했다.


제251회 제2차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이견행 의원은 “이번 현장방문은 현장을 직접 살피며 사업의 타당성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다가올 본예산 심의에 대해 만반의 준비를 하여 면밀하고 세심한 예산 심의를 진행, 시민의 세금이 낭비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