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군포시의회, 장애인 체육 활성화 위해 입 모았다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군포시의회는 장애인 체육의 현 실태를 파악하고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자 26일 ‘군포시 장애인 체육 활성화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원격시스템을 활용하여 개최된 이번 토론회는 김용철 회장(군포시장애인농구협회)의 사회로 진행됐고 먼저 강종건 원장(한국복지경영연구원)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강 원장은 군포시 장애인 체육 관련 법제와 인적‧물적 현황 등을 설명하며 장애인 체육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토론자로 나선 김귀근 군포시의회 의원, 이상남 사무국장(군포시장애인체육회)과 이경훈 대표(스포츠와사람들), 이래흥 팀장(군포시 교육체육과)은 활성화 방향과 실질적 지원, 인식 개선 등에 대해 토론을 이어갔다.


토론자들은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한 체육 프로그램 발굴, 접근성이 용이한 시설 확충 등 저변을 더욱 확대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각 기관의 실무진이나 시민들이 평소 장애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것을 지적하며 인식개선 교육이 확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군포만의 장애인 체육 관련 조례를 시급히 제정해야할 것이라며 생활체육‧복지 등 종합적인 시각을 반영할 수 있는 공론의 장 마련을 촉구했다.


김귀근 의원은 “올해 군포시의회는 장애인 체육 활성화를 위해 조례연구회를 구성하여 기존의 장애인 체육 진흥 조례를 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토론회를 마친 뒤 성복임 의장은 “운동을 하고 싶은 시민에게 장애가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장애인 체육에 대한 인식이 개선돼야 관련 예산도 늘어나고 합당한 지원책을 모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장애인 체육의 실질적인 활성화를 위해서는 시설과 프로그램, 도시의 인프라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중장기 계획이 필요하다”며 “이를 민‧관이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논의기구를 정기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훈훈한 반려동물 입양 사연 보내주세요" 경기도 입양 스토리 공모전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올해 반려동물 전문 어플리케이션 아지냥이와 함께 반려동물 입양문화 활성화를 위한 ‘제1회 아지냥이 입양 스토리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경기도가 민관협업 차원에서 지난해 9월 아지냥이 운영사인 삼성카드㈜와 맺은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와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도는 아지냥이를 통해 펫티켓이나 민선7기 주요 동물보호·복지 정책을 홍보하고, ‘평생함께 아지냥이 박스’ 제공 등 다양한 협업캠페인을 펼쳐왔다. 공모 주제는 입양에 대한 고민과 갈등을 극복한 사연, 입양 후 달라진 삶, 입양을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 등이다. 유기동물을 입양한 도민 또는 도민이 아니더라도 도내 소재 입양보호소나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이면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 방법은 3월 25일부터 4월 25일까지 아지냥이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지말고 입양하기’ 게시판에 해당 사연을 작성하면 된다. 단, 아지냥이 앱의 회원으로 가입해야 응모할 수 있다. 공모전 심사는 댓글을 많이 받은 회원을 대상으로 아지냥이와 경기도 측의 공동평가로 진행된다. 최종 수상작으로 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