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의회, 예산 심의 전문성 강화…각 상임위별 예산안 예비심사 마무리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의회 4개 상임위원회가 6일 2021년도 제4회 추경예산안, 2022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 등에 대한 예비심사를 마무리했다.


내년도 본예산안의 주요 증액·삭감내역을 살펴보면, 기획경제위는 자원봉사센터 운영 등 7건, 총 8억5천500만원을 증액하고, 수원델타플렉스 관리운영, 청사 출입관리시스템 설치, 수원시정연구원 운영 등 17개의 사업비 6억3천620만원을 삭감했다.


도시환경위는 수원시연화장 문화·봉안동 조성 사업 1건에 대해 2천4백만원을 증액하고,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대지보상 5억5천만원, 하수슬러지처리 사용료 5억원, 영통상가거리 보행로 특화사업 5천만원 등 8개의 사업비 총 13억4백만원을 감액했다.


문화체육교육위는 안전체험관 조성, 수원 투어버스 운영, 스마트 관광도시 조성사업 유지관리 등 23건 총 17억91만원을 삭감한 수정안을 통과시켰다.


복지안전위는 수원시가족여성회관 시설 개선을 위한 예산 2억3천만원을 증액하고, 두레뜰공원 갤러리로드 조성 사업비 5천만원을 전액 삭감했다.


이날 각 상임위에서 심사한 안건은 오는 9일부터 14일까지 예정된 예결특위 심사를 거쳐, 16일 제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한편, 시의회는 지난 달 30일부터 진행된 이번 예비심사에 앞서 모든 의원들에게 주요사업 분석·검토 자료를 배포하여, 예산 심사의 내실을 기했다.


시의회는 집행부의 예산·정책 사업에 대한 견제·감시 기능을 강화하고 올바른 정책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지난 7월 조직개편 때 예산결산특별전문위원직을 신설한 바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OO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OO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씨의 사치와 씀씀이에 김선호가 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