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격!! 설리에 이어 구하라도 극단적 선택... 꽃다운 나이에 악플·동영상이 저지른 안타까운 결말

URL복사

24일 오후 6시경 서울 강남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경찰 "구체적인 사망 경위를 파악 중"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2008년 '카라' 멤버로 데뷔해 국제무대에서 2세대 한류스타의 길을 걸어오던 걸그룹 출신의 가수 구하라(28) 씨가 2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 씨는 이날 오후 6시경 서울 강남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구 씨를 발견한 지인이 경찰과 소방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라며, 구하라 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포함해 정확한 사망 경위와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구 씨는 지난 5월 26일 자택에서 연기를 피우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바 있다. 당시 구 씨는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에게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회복했다.

 

 

 

 

지난 달 14일 구하라 씨와 절친한 사이로 알려졌던 설리(본명 최진리) 씨는 악플에 시달리다 우울증으로 극단적 선택을 해,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던졌다.

 

구 씨는 설리 씨 사망 후 인스타그램 방송에서 "가서 그 곳에서 진리 네가 하고 싶은 대로 잘 지내.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라며 눈물을 쏟았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그 세상에서 진리가 하고 싶은대로..."라는 글과 함께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 세 장을 공개하며 자신의 심리 상태를 암시하기도 했다. 

 

구하라 씨는 전 남자친구 최 모(28) 씨와 최근까지 법정 공방을 벌였다. 최 씨는 지난해 9월 구 씨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두 사람은 쌍방 폭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고, 최 씨가 성관계 동영상을 공개하겠다며 구 씨를 협박한 사실도 드러났다.

 

 

 

 

재판에 넘겨진 최 씨는 올해 8월 열린 1심에서 협박·강요·상해·재물손괴 등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구하라 씨는 이 사건으로 말미암아 전국민에게 관심의 대상이 되면서 수많은 악플을 겪기도 했다. 

 

걸그룹 카라가 해체하면서 수년 전부터 구 씨는 방송 드라마, 예능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최근에는 일본의 매니지먼트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13일 일본에서 싱글을 발표하며 활동을 재개, 14일~19일 후쿠오카와 도쿄 등지에서 투어 공연을 마쳤다.

 

 

 

 

사망 전날인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에 "잘자"라는 글과 침대에 누워있는 자신의 사진을 올린 '구하라의 마지막 인스타그램 사진'이 현재 주목을 받고 있다.

 

구하라 씨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후, 이 게시물에는 구 씨의 죽음을 슬퍼하는 지인들과 팬들의 추모 글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2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