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황하나 미스터리, 남편과 지인의 '극단적 선택'.. "모르쇠"

URL복사

박유천의 전 약혼자 황하나, 비밀결혼 후 남편과 거대 마약조직원 지인 '극단적 선택'
마약투약 혐의 부인 "나도 모르는 사이에 바늘에 찔렸다"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이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전 약혼자였던 황하나 씨(33)를 둘러싼 미스터리성 소식이 연이어 검색어 자리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황 씨가 집행유예 기간 중 또다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지난달 황 씨의 남편과 지인이 '극단적 선택'으로 남편이 숨졌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지난해 9월 황 씨와 함께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남자친구 오 모 씨(29)는 “황하나가 잠을 자고 있을 때 내가 몰래 필로폰 주사를 놨다”며 황 씨의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는 진술을 한 바 있다. 그리고 한 달 후, 황 씨와 오 씨는 혼인신고를 했다.

 

 

 

 

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오 씨는 당시 “집행유예 기간이라 이번에 걸리면 징역 2년 스타트”라며, “나 대신 네가 몰래 투약한 걸로 해달라”고 황 씨로부터 부탁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2월 오 씨와 그의 지인도 마약을 투약·판매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고, 그 후 오 씨는 “당시 황하나의 부탁을 받고 ‘거짓 진술’을 했다”고 자백했다.

 

그리고 이틀 뒤인 24일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떠났다. 오 씨는 생전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자백하자”고 황 씨를 설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 씨가 남긴 유서에는 ‘황하나를 마약에 끌어들여 미안하다’라는 취지의 글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오 씨의 지인은 MBC와의 인터뷰에서 "(오 씨가) 나 지금 용산 경찰서로 가고 있다. 그냥 다 처음부터 끝까지 솔직하게 얘기하면 되는 것 아니냐. 난 진실을 말하러 가고 있다"고 전화통화로 이야기했다고 밝히며, "오 씨는 극단적 선택을 할 사람이 아니다. 오 씨가 마지막에 어떤 상태였고, 누구랑 연락했는지 다 밝혀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런 와중에 경남경찰청은 국내 최대 규모의 마약 조직을 붙잡았다고 지난 7일 밝혔는데, 그 중에는 황 씨의 지인인 남 모 씨도 포함돼 있었다.

 

검거된 이 마약 조직은 ‘바티칸 킹덤’이라는 텔레그램 아이디를 사용해 국내에 마약 공급을 지속해 온 거대조직이다.

 

오 씨와 남 씨는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수원 모 처에서 황 씨와 필로폰 등을 투약한 사이로, 남 씨 또한 지난달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의식불명에 빠진 상태다.

 

이 사실에 대해 황하나 씨는  ‘함께 마약 투약한 주변인이 모두 극단적 선택을 했는데 책임을 느끼냐’는 질문에 대해 "아니오"라고 잘라 말한 것으로 알려져, 남편과 지인의 미스터리한 '극단적 선택'과 이 사건의 전말에 대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황하나 씨는 앞서 필로폰 투약으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는데도 불구하고 집행유예 기간 중에 또다시 마약에 손을 댄 혐의로 다시 구속됐다.

 

서울서부지법 권경선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황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후 "도망·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대해 남양유업은 "황 씨 관련 기사 속에 ‘남양유업’이 언급되는 가운데 당사가 받는 피해가 매우 막심하다"라고 강조하며, "황 씨 관련 사건들의 각종 의문과 사실관계 등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져 단 한 사람이라도 억울한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잘라 말했다.

 


관련기사

1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난치성 피부질환 건선에 ‘아녹타민1 억제’ 치료효과 세계 최초 규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산학협력 지원사업인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가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 신규 치료제 개발에 첫걸음을 내디뎠다. 도는 지역협력연구센터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차의과학대학교 약학과 양영덕 교수팀이 아녹타민1(ANO1) 단백질의 억제가 건선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4일 밝혔다. 건선은 피부 표피의 각질이 증가하고 염증이 나타나는 난치성 피부 질환으로 몸의 면역기능 이상에 의해 발생한다. 건선 환자들은 병변이 눈에 보이는 질환이어서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거나 증상이 심한 환자의 경우 극단적 선택의 충동까지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아녹타민1(ANO1)이 건선의 주요 증상인 각질형성세포의 과도한 증식을 유발하는 중요한 원인 단백질인 것을 밝혀냈고, 아녹타민1(ANO1) 이온채널 활성을 억제했을 때 발진, 홍반, 인설(하얀 각질) 등 건선의 주요증상과 건선을 일으키는 염증 유발 물질이 감소하는 결과를 확인했다. 아녹타민1(ANO1)은 염소이온이 세포 안팎으로 드나들 수 있는 채널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전기신호를 발생시켜 감각신경을 전달하고 전해질 분비를 통해 눈물이나 침을 배출한다. 최근에는 세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