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시, ‘귀농창업 활성화 지원교육’온라인 개강

URL복사

교육생 30명 대상으로 귀농·창업 실무 교육 진행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용인시는 7일 ‘귀농창업 활성화 지원교육’ 과정이 온라인으로 개강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은 시로 귀농한 농업인이나 예비 귀농인의 영농정착을 돕기위한 것으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개강식과 수업을 온라인으로 대체하게 됐다.


앞서 시는 지난 3월8일부터 29일까지 교육생을 모집해 30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토지 구입과 세무, 농촌 융복합산업 트랜드 분석, 창업계획서 작성, 마케팅 전략, 농식품 상품기획 노하우 등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교육을 받게 된다.


오는 5월21일까지 ZOOM 플랫폼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온라인 강의는 코로나19가 수그러들어 대면 수업이 가능할 때까지 지속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귀농인들이 농촌에 안착할 수 있도록 교육프로그램을 비롯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 4호 치매안심마을 현판제막식 개최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는 하성면 마곡리를 제4호 치매안심마을 대상지로 선정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과 치매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안심 공동체 구현을 위하여 9일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치매안심마을이란 치매 환자와 가족들이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하면서 사회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마을 공동체가 중심이 되는 사회안전망 구축사업으로 양곡 휴먼시아 고다니 마을, 하성면 전류리, 통진읍 동을산리를 1, 2, 3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 운영한 바 있다. 이날 치매안심마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하여 17명의 민·관 운영위원 위촉식도 함께 진행 했다. 운영위원회는 지역사회 민·관 관련 단체 등과 유기적 지역 자원연계를 통한 수요자 중심의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위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구성 운영될 것이다. 앞으로 치매안심마을에서는 치매 조기발견, 예방, 인식개선 홍보, 실종예방, 치매친화적 환경개선 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역주민들의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을 위한 ‘행복한 가족’ 벽화 등 치매를 극복할 수 있도록 메시지를 전달하여 치매예방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도모할 것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