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흥시, 함께하는 치매 극복, 치매친화적 지역사회를 위한 치매극복 선도기관 지정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시흥시가 목감종합사회복지관, 목감종합사회복지관 목감거점센터, 능곡어울림센터 3곳을 치매극복 선도기관 및 단체로 지정하고, 오는 5월 중 현판 전달식을 추진할 예정이다. 앞선 지난 13일에는 목감LH13단지 아파트, 목감작은도서관, 목감파출소가 치매극복 선도기관으로 지정돼 현판 전달식을 마쳤다.


치매안심센터에서 시행하는 치매극복 선도단체는 치매환자와 가족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인 사회 문화를 조성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치매극복 선도기관으로 지정된 곳은 치매에 대한 교육을 통해 치매파트너가 되어 구성원 스스로 치매 예방에 힘쓰게 하고, 지역사회에서 치매환자와 가족을 이해·지지하는 동반자 역할을 수행한다.


올해 치매 파트너 교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기관, 단체뿐만 아니라 기업, 학교, 대학, 도서관 등 다양한 주체의 참여가 가능하다.


시흥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선도기관을 이용하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한 치매 조기검진, 치매예방 및 인식개선, 실종예방 사업을 위해 상호 협력하여 지역 내 돌봄 사각지대 치매환자 가정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치매가족을 위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흥시는 치매극복 선도기관 지정 사업을 다양한 기관으로 확대 추진하고, 선도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치매환자와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안심하게 살아갈 수 있는 치매안심도시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