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시민행복 상상더하기 정책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URL복사

“나의 제안이 정책으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시민들의 참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적극 발굴해 시정에 반영하고자 7월 26일부터 8월 11일까지 ‘2021 시민 행복 상상더하기 정책 아이디어 공모전’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민과 소통하는 참여행정을 구현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공모전은 오산시를 사랑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이번에 실시되는 공모전은 ▲골목상권 활성화, 일자리, 양육 등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각종 사회문제에 대한 개선 방안 ▲행정제도 및 시책의 작은 개선으로 국민 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생활공감정책 ▲오산시의 출생률 향상을 위해 시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주제로 오산시홈페이지나 국민신문고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제출된 아이디어는 제안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창의성, 능률성, 계속성, 적용범위, 노력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채택 여부 및 등급을 결정하고, 결과는 홈페이지를 통해 10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오산시 관계자는 “시민과 소통하는 행복한 오산을 만들기 위해 새로운 정책이 발굴될 수 있도록 아이디어 공모에 많은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