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실국장 등 간부공무원 대상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 실시

URL복사

27일 확대간부회의 시 경기도지사, 부지사, 실국장 등 간부공무원 대상 44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27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부지사, 실국장 등 간부공무원 44명을 대상으로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을 실시했다.


확대간부회의 전 열린 이날 교육은 공직사회의 성인지 감수성 향상을 통해 성평등한 조직문화 조성 및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강사로 초청된 유정흔 젠더십향상교육원 원장은 ▲관리자의 성인지 감수성 ▲조직 내 성희롱·성폭력 발생 시 관리자의 역할과 책임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강의했다.


경기도는 민선7기 출범 후인 2019년부터 4급 이하 공무원 대상 성인지 교육을 매년 실시했으며 올해는 교육대상을 전 공무원으로 확대했다.


도는 8월 중 4회에 거쳐 4급 간부공무원 196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순늠 도 여성가족국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성인지 감수성을 바탕으로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는 공정한 직장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