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지역사회보장계획 수립을 위한 사회보장 영역별 FGI 실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는 지난 6월 20일 오산시청 물향기실에서 사회보장 영역에 종사하는 지역전문가 및 분과위원, 시협의체 위원, 동협의체 위원, 공무원, 공모로 참여하게 된 지역주민, 연구원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기(2023-2026년) 오산시지역사회보장계획 수립을 위한 사회보장 영역별 FGI(집중면접조사)을 진행하였다.


제5기 오산시지역사회보장계획 수립 추진을 위한 사회보장 영역별 FGI는 지역전문가와 지역의 복지현장 실무자와의 심층면접을 통해 돌봄·건강, 보호·안전, 교육, 고용, 주거, 문화여가, 삶의 질 및 인프라 등 10대 사회보장영역에 속한 지역주민의 욕구와 지역 환경의 장단점을 파악하여 제5기 지역사회보장계획 세부사업 후보군을 선정하고 추진전략 체계를 구축하는데 필요한 지역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지역사회보장계획은 사회보장급여의 이용․ 제공 및 수급권자 발굴에 관한 법률 제35조에 근거한 법정 계획으로 지역민의 사회보장 욕구와 지역 복지자원 등을 고려해 향후 4년(2023∼2026년) 단위 중장기 계획을 토대로 매년 연차별 시행계획을 수립해 사업을 점검하고 평가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최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활성화 방안을 위한 워크숍을 2회 개최한 바 있으며 향후 비젼수립 및 세부사업 선정을 위한 워크숍과 보고회, 공청회 등 지역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무슨 풀이길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치료에 효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누구나 예방하고픈 치매. 혈관성 치매는 인지기능의 저하, 신경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의 증가, 뇌의 신호전달 감소, 미세혈관의 손상, 혈액 뇌장벽의 파괴 등으로 인지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연구팀은 약 1년 6개월에 걸쳐 다양한 실험과 연구('안티9부스터' 사용)를 거듭한 결과, 한의학에서 '청호'라 불리는 '개똥쑥(아르테미시아)' 액 투여군에서 치매 현상이 현저하게 저하되거나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는 논문을 지난 7월 27일 발표했다. 이로써 혈관성 치매 및 대뇌 저관류 상태에서의 인지 저하에 유용한 치료적 접근이 가능하게 된 셈이다. 천연약재로 부작용이 거의 없는 개똥쑥은 이미 각종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다. 개똥쑥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말라리아 치료제로 쓰이는 성분을 발견한 과학자는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다만 이러한 유효성분들은 분자구조가 매우 불안정해 고도의 추출기술이 필요하며, 단순히 끓이기만 해서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연구팀은 오랜 기간의 숙성과 발효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강력한 약리성이 각종 성인병 등의 치료제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고, 이미 코로나 면역치료제로도 다양한 연구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