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장안구 영화동, 피해주택 수해복구를 위해 온마음 한뜻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 장안구 영화동은 지난 1일, 단체원 및 환경관리원 등과 함께 집중호우로 이재민이 발생한 침수피해 현장을 찾아가 수해복구를 위한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복구 활동은 오전 10시부터 2차례로 나누어 진행됐다. 오전엔 김덕녕 영화동장을 비롯한 환경관리원들이 침수된 침구류와 의류, 집기 등을 꺼내고 각종 쓰레기를 반출하는 작업을 했으며,


오후에는 박성대 주민자치회장 등 단체장과 단체원 20여 명이 합심하여 인근 지역의 침수된 이불, 장판 등을 집 밖으로 운반하는 봉사활동을 지원했다.


또한 수해 지역의 미생물 번식을 막기 위해 장안구보건소의 협조 아래 침수 가구 및 인근 지역에 소독과 방역을 실시했다.


김 영화동장은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구슬땀을 흘려가며 봉사해주신 단체장, 단체원, 통장님들께 감사드린다. 하루속히 복구를 마무리하고 같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부서와의 유기적인 협조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무슨 풀이길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치료에 효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누구나 예방하고픈 치매. 혈관성 치매는 인지기능의 저하, 신경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의 증가, 뇌의 신호전달 감소, 미세혈관의 손상, 혈액 뇌장벽의 파괴 등으로 인지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연구팀은 약 1년 6개월에 걸쳐 다양한 실험과 연구('안티9부스터' 사용)를 거듭한 결과, 한의학에서 '청호'라 불리는 '개똥쑥(아르테미시아)' 액 투여군에서 치매 현상이 현저하게 저하되거나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는 논문을 지난 7월 27일 발표했다. 이로써 혈관성 치매 및 대뇌 저관류 상태에서의 인지 저하에 유용한 치료적 접근이 가능하게 된 셈이다. 천연약재로 부작용이 거의 없는 개똥쑥은 이미 각종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다. 개똥쑥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말라리아 치료제로 쓰이는 성분을 발견한 과학자는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다만 이러한 유효성분들은 분자구조가 매우 불안정해 고도의 추출기술이 필요하며, 단순히 끓이기만 해서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연구팀은 오랜 기간의 숙성과 발효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강력한 약리성이 각종 성인병 등의 치료제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고, 이미 코로나 면역치료제로도 다양한 연구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