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 하안남초등학교, '어서와, 하안남은 처음이지?'

하안남초 5학년, 학교 안 여행 실시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하안남초등학교 5학년 아이들이 학교 안으로 여행을 떠났다.


5학년 1학기 국어과에서는 '기행문 쓰기'에 대해 배우게 된다. 하지만 최근 2년여간 코로나 시국으로 인해 외부 여행이 제한되어 함께 공유할만한 여행의 경험이 부족했다. 이에 하안남초 5학년에서는 ‘어서와, 하안남은 처음이지’라는 이름으로 학교 안 여행을 계획하여 아이들과 함께 교내 곳곳을 둘러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학생들이 평소에 가기 어려운 미지의 영역인 학교 내 조리실, 행정실, 교무실, 교장실 등을 담당자의 협조를 얻어 둘러보았으며, 입학 후 한 번도 가보지 못한 장소에서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사진도 찍고 설명도 들었다.


1시간 동안 이어진 교내 여행 뒤에는 본 활동을 바탕으로 기행문을 써보고, 모둠별로 학교 로드맵도 만들어보는 등 함께 한 여행을 활용한 효과적인 기행문 수업이 진행됐다. 아울러, 많은 사람들의 노력에 의해 학교가 존재할 수 있음을 깨닫는 시간이 되기도 했다.


하안남초 박인주 교장은 “아직 교육현장은 코로나로 위축되어 있지만, 정해진 안전 수칙의 범위 안에서 조금만 더 고민한다면 아이들에게 훨씬 더 효과적이고 의미 있는 교육활동을 제공할 수 있다.”라며 본 활동에 참가한 1인으로서의 소감을 밝혔다.


교과서 안과 밖을 넘나들며 삶을 체험하고 성장하는 하안남초등학교의 아이들, 그 행복한 아이들이 그리고 있는 멋진 미래가 기대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