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출 퍼포먼스에서 대장먹은 현아! 이번엔 엉덩이 노출...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가수 현아가 한 대학 축제에서 파격적인 엉덩이 퍼포먼스를 펼쳐 또다시 노출 논란에 휩싸였다. 

 

현아는 지난 19일 한 대학교 축제에서 자신의 히트곡인 '립 앤 힙', '빨개요', '버블팝(Bubble Pop)' 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버블팝’ 무대에서 현아는 검은색 티셔츠와 실크 스커트를 입고 춤을 추던 중, 갑자기 뒤로 돌아 치마를 걷고 엉덩이를 흔드는 퍼포먼스를 펼쳐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검은색 속바지를 입고는 있었지만, 여태까지 유명 가수가 스스로 치마를 걷어올리며 엉덩이를 노출한 퍼포먼스는 없었기에 이 모습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삽시간에 퍼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순식간에 검색어 1위를 장식한 이 영상에 대해 누리꾼들은 크게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속옷 같은 차림으로 엉덩이를 노출시켜 흔드는 모습이 성 상품화하는 것 같아 불쾌하다"라는 비판의 목소리와 "본인 나름의 새로운 퍼포먼스일 것", "언제나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멋지다"라는 찬사의 목소리로 의견이 갈라졌다. 

 

이러한 논란이 뜨거워지자,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어요.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으니,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담담하게 전했다. 

 

 

 

 

한편 현아는 지난 2011년 11월 무대에서 가수 장현승과 키스신을 선보여 화제가 된 바가 있고, 지난 5월에는 한 대학교 축제에서 역시 과감한 퍼포먼스를 시도하다 가슴 부위가 순간 노출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진 적도 있었다.

 

걸그룹 포미닛으로 데뷔한 후 솔로로 전향한 현아는 항상 무대에서 남들이 시도하지 않는 특출한 퍼포먼스를 지향하고 있어 '동양의 마돈나'라고도 불린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신중년 '인생2막 희망날개' 경기도생활기술학교 운영 기관 공모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퇴직 후에도 소득이나 보람 있는 노후를 위해 ‘일’을 희망하는 5060 신중년 세대에 맞는 생활기술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경기도생활기술학교’ 수탁 기관을 공개 모집한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내 ▲고등교육법에 따른 일반대학과 전문대학 ▲평생교육법에 따른 대학(교) 부설 평생교육시설 ▲근로자직업능력개발법에 따른 직업훈련기관 ▲기타 법인으로서 평생교육법과 기타 법령에 의한 평생교육기관이다. 총 15곳의 교육기관과 35개 교육과정을 선정할 예정이며, 선정된 기관에는 업무 관련 소양교육, 생활기술교육, 사회봉사연계 현장실습, 기타 취·창업 활동에 필요한 비용을 수탁기관선정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단, 심의 과정에서 수탁기관과 교육과정 수는 변경될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은 오는 2월 5일 오후 6시까지 사업 신청서와 관련서류를 경기도 평생교육과로 우편이나 방문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청 누리집 고시/공고 게시판을 확인하거나 평생교육과로 연락하면 된다. 참여 기관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업설명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고려해 줌(ZOOM)을 활용한 온라인 방식으로 1월 20일 진행된다. 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