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중소기업의 품질경영활동 지원…참여 기업 20일까지 모집

품질인증 획득 지원을 통한 시장개척 및 매출 확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와 한국표준협회는 도내 중소기업의 품질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4년 품질경영활동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오는 20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도내 중소기업의 품질경영 개선을 체계적으로 지원해 생산성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는 것으로, ‘품질인증획득 지원’, ‘품질혁신 지원’ 등 2개 분야로 구분해 사업을 추진한다.

 

‘품질인증 획득 지원’은 중소기업의 시장개척 및 확대를 위한 주요 수단인 품질인증 획득에 필요한 심사비, 시험비, 교육비 등의 비용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기업당 총소요 비용의 80%, 최대 5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주요 인증 지원 분야는 KS, ISO, KC, HACCP, INNO-Biz 등이다.

 

‘품질혁신 지원’은 중소기업의 설계, 제조, 사용품질에 대한 진단을 통해 주요 혁신 과제를 도출하고 도출 과제에 따른 전문가 파견, 현장개선 및 안전관리 활동지원, 교육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기업당 자부담은 30% 이상이며 최대 1천만 원을 지원한다.

 

품질경영활동 지원사업은 본사 또는 공장이 도내에 소재한 중소기업이면 참여할 수 있다. 장애인기업, 여성기업, 사회적기업, 품질관리 분야 수상기업 등은 선발 시 우대한다.

 

참여 희망 기업은 경기도청, 한국표준협회, 이지비즈 누리집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오는 3월 20일 오후 6시까지 한국표준협회 전자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

 

경기도는 지난해 품질경영활동 지원사업으로 19개사의 품질인증 획득을 지원해 KC 등 11개 인증 30개를 획득했다. 품질혁신 8개사를 지원해 사출공정 개선을 통한 품질향상, 공정합리화 개선으로 장기재고 감축 및 생산성 향상 등 부적합품률 감소, 원가절감 등 도내 중소기업 품질 경쟁력 제고,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배진기 경기도 기업육성과장은 “중소기업들이 경쟁력을 갖추고 성장하려면 고유기술과 품질경쟁력 확보가 더욱 중요하다”며 “경기도는 도내 중소기업이 경쟁에서 생존할 수 있는 효과적인 지원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유재석, 송은희 등 유명인 사칭 사기, 피해액만 1조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최근 유명인들을 사칭한 가짜 계정들이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에 등장하여 공공연하게 투자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다. 놀랍게도 이들은 단순한 사칭을 넘어, 딥페이크 기술을 사용하여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얼굴과 목소리를 만들어내 피해자들을 속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연예인 송은이 씨와 유명강사 김미경 씨, 전문 투자자 존리 전 메리츠 자산운용대표 등 유명인들이 지난 3월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더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온라인 피싱 예방 캠페인을 벌였으나, 투자 사기는 점점 불어나 총액이 1조원에 다다르고 있다. 코미디언이자 성공한 개인투자자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황현희 씨가 ‘그것이 알고 싶다’ 카메라 앞에 섰다. 얼마 전부터 SNS에 자신을 사칭하는 계정이 수도 없이 등장해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이다. 직접 영상 속 링크를 클릭하자 투자 정보를 알려주는 채팅방으로 연결됐는데, 그곳에서 ‘황현희’라고 행세하는 인물이 주식 투자를 유도했다. 투자 전문가로 유명한 금융인 존 리 씨도 비슷한 피해를 입었다. 그를 사칭한 계정이 투자를 유도하는 식으로 SNS나 동영상 플랫폼에서 사기를 치고 있는데, 이에 속은 투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