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류준열, 혜리→한소희 '환승연애' 논란의 전말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지난주 하와이에서 찍힌 한 사진으로 인해 배우 류준열(37)과 배우 한소희(29)가 등 떠밀려 열애를 인정하는 듯 하더니, 류준열과 8년 간 사귄 전 연인 혜리(29)와의 이별시점 등 여러 추측으로 '환승연애' 논란이 일어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3월 15일 SNS를 통해 류준열과 한소희가 하와이에서 함께 여행을 즐기고 있다는 목격담과 사진이 확산,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해당 사진을 올린 일본인은 "한국 최고의 여배우와 남배우가 호텔 수영장에서 다정하게 붙어있다"는 내용을 게재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이 보도된 직후, 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와이 야자수와 노을을 배경으로 한 사진 위에 "재밌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적어 올리고는 곧바로 류준열과 인스타그램에서 맺은 친구를 끊었다. 참고로 혜리는 이별설이 불거진 이후에도 친구를 끊지 않고 팔로우했었다.

혜리의 비꼬는 듯한 "재밌네" 게시글로 인해 세 사람을 둘러싼 ‘환승연애설’이 뜨겁게 달궈지기 시작했다. 환승연애란 전 연인과의 관계를 채 정리하기도 전에 새로운 다른 사람을 만나는 연애를 뜻한다.

 

한소희는 혜리에 대항하듯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 이 상황을 설명해봐"라며 손에 칼을 든 강아지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저는 애인이 있는 사람을 좋아하지도, 친구라는 이름하에 여지를 주지도, 관심을 가지지도, 관계성을 부여하지도, 타인의 연애를 훼방하지도 않습니다"라며 "환승연애 프로그램은 좋아하지만 제 인생에는 없습니다. 저도 재미있네요"라고 응수했고, 이는 논란에 더욱 큰 불을 지폈다.


소속사들은 열애설을 빠르게 부인했지만, 한소희는 블로그를 통해 류준열과의 열애사실을 인정했고, 불거진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혜리에게 사과 의사를 밝혔다.

 

류준열에 대해서는 "좋은 감정을 갖고 관계를 이어나가는 사이는 맞다"면서도 "환승이라는 단어는 배제해주셨으면 한다"고 선을 그었다.

 

"(류준열과) 사진전을 통해 만난 건 사실이지만 사진작가인 제 친구를 통해 전시 관람을 목적으로 갔고, 같이 작품을 하게 될 수도 있다는 소식을 듣게 돼 인사차 들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소희의 말에 따르면, 류준열과 관계 시작의 시기는 2024년 초이며, 류준열과 혜리의 결별 시기는 2023년 초라는 것.

 

한소의는 "결별기사가 2023년 11월에 나왔다고 들은 바 있다"며 "서로 마음을 주고받았던 시기는 이미 2024년의 시작이었고, 그분과의 이별은 2023년 초에 마무리가 됐다. 이 사실을 토대로 저는 제 마음을 확인하고 관계를 지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성보다 감정이 앞서 나온 행동이라 이유를 막론하고 무조건 제 잘못임을 인정한다"며 "2년 만에 휴식을 가졌더니 망나니가 된 건지 옆에서 많은 질책을 부탁드리겠다. 저를 잘 다스리는 법을 배워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소희가 블로그에 밝힌 입장은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으로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한소희가 류준열과 혜리의 결별시기를 언급한 것에 대해 "왜 남의 결별시기를 본인이 결정지으며 밝히냐"는 등 무례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소희는 "결별시기는 사적으로 들은 게 아니고 지난해 6월 기사를 토대로 정리해서 쓴 것인데 무례하다면 삭제하겠다"며 "환승은 아니라는 것의 반증으로 쓴 것이었는데 그 또한 실례였던 것 같다"고 답글을 달았다.

 

하지만 한소희가 언급한 시기에 류준열과 혜리의 결별보도는 나온 바 없다.

 

누리꾼들은 "결별 시기를 당사자들에게 확인도 안 해봤냐"고 비판했다. 이후 한소희가 게재한 게시물은 삭제됐고, 자신의 사진으로 해놓은 프로필 사진은 검은 화면으로 바뀌었다.


그런 가운데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 류준열을 향해서도 "여자친구 뒤에 비겁하게 숨지 말라"며 날선 비난의 목소리들이 이어졌다.

 

한소희는 직접 나서서 열애를 인정하고 해명했지만, 류준열은 논란이 일어나는 동안 명쾌한 입장을 전혀 밝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두사람을 향한 무분별한 비난이 쏟아지자 한소희는 결국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는 "배우이기 이전에 한 사람으로서 추측성 게시글과 악의적인 댓글에 심적으로 굉장히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악성 내용의 경중을 떠나 명예를 실추시키고 훼손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작성·유포자에게 강경히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그제서야 류준열도 소속사 씨제스 스튜디오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류준열이 올 초부터 한소희와 좋은 마음을 확인하고 만나고 있다. 류준열은 결별 이후 한소희를 알게 됐고 최근 마음을 확인한 것"이라며 "여행지에서 양해 없는 촬영과 목격담에 공식적인 확인보다는 사생활 존중을 부탁드린 것인데, 열애 인정을 하지 않자 불필요한 오해와 억측 등이 난무해 배우의 인격권이 심각하게 침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앞으로도 배우의 최소한의 인격권 보호를 위해 사생활을 낱낱이 밝히고 증명하라는 요청에는 일일이 입장을 드리지 않을 것"이라며 "악의적인 비방과 모욕적인 게시물들의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 훼손, 모욕과 인격권 침해에 대해 법적 대리인을 통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혜리도 입을 열었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며칠 동안 개인적인 감정으로 인해 생긴 억측과 논란에 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가 어떤 파장을 가져오게 될지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 11월, 8년 간의 연애를 마친다는 기사가 났다. 그 과정이 짧은 기간에 이뤄진 판단도 아니었고, 결별기사가 난 직후에도 저희는 ‘시간을 갖고 더 얘기 해보자’고 했다. 하지만 그 대화를 나눈 이후 어떤 연락과 만남을 갖지 않았다"며 "4개월 뒤 이런 새로운 기사를 접하니, 순간의 감정으로 피해를 끼치게 돼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했다.


끝으로 "앞으로는 제 말과 행동에 좀 더 신중을 기하겠다"고 글을 마쳤다. 이 게시물은 혜리가 예고한 대로 얼마 후 삭제됐다.


한편 하와이에서 휴가를 마친 류준열과 한소희는 각각 따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3월 18일 공항에서 모습이 포착된 한소희는 수많은 취재진 앞에서 잠시 당황했으나, 이내 미소를 띠며 담담한 모습으로 이동했다.

 

반면 한소희보다 하루 먼저 입국한 류준열은 주위 시선을 피하는 모습이었다. 모자와 후드를 뒤집어쓰고 안경과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고개를 숙인 채 빠른 걸음으로 입국장을 벗어났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