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의왕시, 위풍당당 신(新)중년 우리(友里)학교 교육생 모집

인생 2막 준비를 위한 다양한 교육과정 운영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의왕시는 오는 28일부터‘2024년 위풍당당 신(新)중년 우리(友里)학교’상반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위풍당당 신(新)중년 우리(友里)학교’는 신중년을 위한 배움과 나눔의 플랫폼으로, 자격증 취득의 기회와 동아리 활동을 통한 사회적 관계망 형성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4월 22일부터 시작하는 이번 교육과정은 합리적인 노후설계를 위한 재무 설계 특강‘내 은퇴통장 사용설명서’가 저자 직강으로 운영되며, 커리어코치, 진로코치 및 강사 활동을 원하는 신중년에게 좋은 기회를 제공할 ‘인생설계 커리어코치 양성’ 과정이 준비되어 있다.

 

또 관내 기관과 연계해 천연염색지도사, 시민기록가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배워서 남주자’는 슬로건으로 진행하는 교육인 △바른자세 워킹클래스 △나만의 처음텃밭 가꾸기 △초보자를 위한 드론항공촬영 △목공입문 △디지털성인문해강사 양성 과정이 실습 위주로 진행된다.

 

교육생은 3월 28일부터 4월 3일까지 9개 과정에서 164명을 모집하며, 의왕시평생학습관 누리집에서 신청서를 받아 작성한 후, 이메일 또는 팩스로 접수하면 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