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눈물비 속 에버랜드 떠난 푸바오.. '모친상' 강철원 사육사, 중국까지 동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2020년 7월 20일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첫번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3일 오전 10시 40분 판다월드~장미원 구간에서 진행된 배웅행사를 마친 후 인천공항으로 떠났다.

 

푸바오를 실은 반도체 수송용 무진동 특수차량은 해당 구간을 천천히 이동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배웅객들은 차 안에 실린 푸바오를 직접 볼 수는 없었지만, 곳곳에서 이별을 아쉬워하는 탄식과 울음소리가 터졌다.

 

수송차량이 일반도로로 진입하기 직전인 장미원 앞에서는 그동안 푸바오를 돌봐온 강철원 사육사가 푸바오에게 보내는 편지와 송영관 사육사가 푸바오 팬들에게 보내는 감사 인삿말이 전해졌다.

 

먼저 송영관 사육사는 "그동안 푸바오의 1,354일 간의 행복하고 아름다운 이야기에 동참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여러분의 사랑 덕분에 앞으로도 푸바오는 판다의 삶을 잘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철원 사육사는 굳은 표정으로 "이런 날이 오고야 말았구나"라고 푸바오에게 보내는 편지를 읽으며 "푸바오, 넌 어느 곳에서나 잘 해낼 수 있을 거라 믿는다. 우리는 네 동생 루이바오, 후이바오를 잘 돌보며 마음을 달랠게. 너는 언제까지나 우리의 영원한 아기판다야"라고 복잡한 심경을 전했다.


 

 

 

한편 '판다 할부지'로 유명한 에버랜드 강철원 사육사는 하루 전인 2일 갑작스러운 모친상을 당했음에도 예정대로 푸바오의 중국행에 동행하기로 결정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에버랜드를 떠나 인천공항에 도착한 푸바오는 오후 1시 중국 측이 제공한 전세기에 올라 중국 쓰촨성 자이언트판다보전연구센터 워룽 선수핑 기지에서 생활하게 된다.

 

강 사육사는 중국 판다보전연구센터의 전문가와 함께 전세기에 탑승해 푸바오 이동을 도운 뒤 귀국할 예정이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태어나 코로나 팬데믹 중 우울해하던 많은 이에게 힐링을 주는 존재로 거듭났다.

그 간 푸바오는 '용인 푸씨', '푸공주', '푸뚠뚠', '푸질머리' 등 많은 애칭으로 불리며 푸덕이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유튜브 이벤트 콘텐츠 채널 사상 첫 5억뷰를 달성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