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방청, 등산가기 딱 좋은날! 안전하게 등산하자!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봄 정취를 느끼며 산에 오르기 좋은 계절이 왔습니다.

봄철은 따뜻한 기온에 몸도 풀리고 꽃 등 볼거리도 풍부해 등산객이 증가하는 만큼 안전사고도 많은 편인데요. 등산 시 안전수칙 숙지하고 안전산행 하세요!

 

등산사고 원인

 

최근 3년간(2021~2023) 산악사고로 인한 구조활동(처리)건수는 총 3만3236건으로 연평균 1만1078건이 발생하고 있으며, 처리건수 대비 인명피해 비율은 봄철인 3~4월과 가을철인 10월에 다른 기간보다 높게 나타났습니다.

- 1위 발을 헛디디거나 미끄러져 실족(32%)

- 2위 조난(27%)

- 3위 신체질환(17%)

 

봄철 등산 시 안전수칙

 

① 기상정보, 등산코스별 거리나 난이도 확인하기

② 지정된 등산로 이용하기

③ 낙엽과 돌 등을 최대한 밟지 않기

④ 절벽이나 협곡을 지날 땐 낙석에 유의

⑤ 등산화 착용 및 여벌의 옷과 장갑, 보온용품 준비

⑥ 해지는 시간을 미리 확인하여 일몰 2시간 전에는 하산

⑦ 음주 산행은 절대 금물

⑧ 최소 2명 이상 동행 및 산악위치표지판·국가 지점번호 확인

그리고! 흡연, 취사 등 화기 사용 금지

 

활짝 핀 봄꽃이 가득한 산행!

안전수칙을 지킨다면 더욱 즐거워집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