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화성시 매송리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 현장 점검

경기도, 화성시와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CPTED) 사업 완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22일 화성시 매송초등학교 일원에 대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셉테드‧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사업 현장을 점검했다.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이란 가해자, 피해자, 범죄 발생 장소의 환경적 특성 간의 관계를 분석해 직접적인 범죄예방뿐만 아니라 범죄 불안감을 감소시키기 위한 예방 디자인으로 범죄에 방어적인 공간 구성을 하는 것을 말한다.

 

사업 대상지인 화성시 매송초등학교 일원은 그린벨트 내 노후 다가구주택 밀집지역이다. 도는 2022년 2월 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이후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 및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거주민 의견을 사업에 담았으며, 경기도 공공디자인 진흥위원회 심의를 통한 전문가 의견을 포함해 디자인 설계를 확정했다. 총사업비는 5억 원(도비 1억 5천만 원, 시비 3억 5천만 원)이다.

 

이에 따라 지난 2월 방범 시설물인 cctv 및 반사경 설치, 야간 조도 개선을 위한 조명 설치 등 매송초등학교 주변 범죄 예방을 위한 환경을 조성했다. 어린이 범죄안전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했으며, 커뮤니티 거점시설을 설치하기도 했다.

 

한편 도는 2013년 전국 최초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조례’를 제정한 이후 두 차례에 걸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기본계획 및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2014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매년 시군 공모를 통해 해마다 2~5곳을 선정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40개소를 지원해 매송초등학교 일원을 포함해 32개소를 완료하는 등 도민 안전을 위한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날 사업 현장을 점검한 이은선 경기도 건축디자인과장은 “올해에도 범죄예방 도시환경디자인 사업 지원을 위한 시군 공모를 추진할 계획이다”며 “범죄 발생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변화하는 범죄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