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지도 완성해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물질인 RNA 전체를 분석해 유전자 지도를 완성했다는 소식이 들려 주목을 끌고 있다.


세계적인 학술지 '셀(Cell)'에 실린 유전자 지도는 기초과학연구원과 질병관리본부 공동 연구진이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 내에서 만들어내는 모든 유전물질을 분석해낸 것.

학술지에 따르면 이 지도를 통해 바이러스 유전자들의 위치를 확인하고, 바이러스에 새로운 특성을 부여할 수 있는 RNA의 화학적 변형이 최소 41곳에서 일어난 것을 확인했고 전했다.

연구팀은 RNA의 화학적 변형은 바이러스 생존과 면역 반응 등에 관련됐을 것으로 보인다며, 치료제 개발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