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日 국민 대다수 "아베의 긴급사태 선언 너무 늦었다" 사재기 등 혼란 이어져

日 국민 77% "긴급사태 한 달로 끝나지 않을 것"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지난 7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발령한 일본에서는 어제 하루 500명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와, 아베 총리의 긴급사태 선언이 너무 늦었다는 일본 국민들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이 긴급사태 발령 다음날 전국 2천 백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0%는 긴급사태 발령이 너무 늦었다고 답했다.

긴급사태가 발령 기간이 한 달로 끝날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77%가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일본 국민의 대다수가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쉽게 종식되지 않을 것이라는 불안감을 갖고 있으며, 이로 인한 사재기가 만연해 인스턴트 식품을 비롯, 판매대에 물건이 비어있는 매점이 늘고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네가티브적인 입장을 보였던 '드라이브 스루' 검사 도입을 검토하는 등 앞으로 하루 2만 건까지 검사 수를 크게 늘리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검사 수가 늘어나는 만큼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것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