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살림 수원생협 권선지역 운영위원회, 권선2동에 여성청소년 보건 위생용품 기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한살림 수원생협 권선지역 운영위원회는 지나 14일, 사과고추장과 쑥설기를 판매한 수익금으로 마련한 보건 위생용품(생리대) 102팩을 수원시 권선구 권선2동에 기부했다.

 

한살림 수원생협 권선지역 운영위원회 관계자는“저소득 여성 청소년들이 건강한 청소년기를 보내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를 하게 됐다. 앞으로도 소외된 이웃에게 관심을 갖고 나눔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종섭 권선2동장은 “작년에 이어 소외계층을 위한 따뜻한 사랑을 전달해 주신 한살림 수원생협 권선지역 운영위원회에 감사드리며, 도움이 필요한 대상가구에 소중히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부받은 위생용품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필수품인 위생용품을 여유롭게 사용하지 못했던 저소득 여성 청소년 8명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국민을 뭘로 알고"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가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음주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김 씨가 출석통보를 받고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한 사고 이후에 갑자기 사라진 차량 블랙박스의 메모리카드를 찾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도 청구된 현시점에서 김 씨의 소속사는 18일부터 예정된 공연을 그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씨가 음주 뺑소니 혐의 뿐만 아니라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와중에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