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쿠팡이츠서비스-경기도일자리재단과 이동노동자 노동환경 개선 및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기업 - 지자체 간 협력을 통한 안전문화 확산, 건전한 생태계 조성 계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27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경기도일자리재단과 온라인 음식 배달 서비스기업인 쿠팡이츠서비스와 함께 이동노동자 노동환경 개선과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이동노동자 노동환경 및 업무개선, 안전교육 및 안전 장구 지원, 인식개선 및 안전문화 확산 캠페인, 법률상담·문화·교육 등 역량향상에 관한 사항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먼저 이동노동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상반기에는 5월 28일 수원(경기아트센터), 6월 11일 성남(성남 이동노동자 쉼터), 6월 12일 하남(미사리 조정경기장), 6월 21일 부천(부천시근로자종합복지관) 등 4개 지역에서 이륜차의 제동장치, 조향장치 무상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경기도일자리재단에서 시행하는 안전교육 인식개선 캠페인(5회)과 연계한 이륜차 무상점검을 계획하고 있다.

 

또 경기도와 쿠팡이츠 측은 이동노동자 쉼터에 생수, 핫팩 등 혹서·혹한기 필요 물품, 안전 장구류 등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온라인 음식 배달 산업의 양적 성장에 비해 이동노동자의 노동환경, 안전도가 취약하다는 인식을 함께하면서 성사됐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 통계에 따르면 2023년도 교통사고 발생 건수 대비 이륜차 사고가 8.4%를 차지하며, 이중 이륜차 사고로 인해 15.4%가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나 매우 위험하다.

 

도는 이러한 구조적 문제점의 해소,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해 쿠팡이츠서비스, 플랫폼노동자 안전교육을 맡고 있는 경기도일자리재단과 함께 이동노동자들의 노동환경 개선과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결국 사람의 움직임으로 완성되는 산업구조 특성상 종사자의 노동환경, 안전에 대한 다각도의 관심이 필요하다”면서 “이번 협약이 기업과 지자체 간 협력을 통해 ‘안전문화 확산 – 사고예방 - 건전한 생태계 조성’의 선순환 구조가 자리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