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환경의 날 기념 어린이 플로깅 캠페인 진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자원봉사센터가 5일 환경의 날 기념 어린이 플로깅 자원봉사 캠페인을 펼쳤다.

 

화성시어린이집연합회 소속 66개소 어린이집의 어린이 및 학부모·교직원 등 1,000여 명이 참여한 이번 행사는 각자 어린이집 앞 일대를 걸으며 길가에 버려진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을 실시해 아이들이 환경보호를 직접 실천했다.

 

특히, 새솔동에서는 ▲시립금강아이조아어린이집(원장 김은경), ▲시립별빛수노을어린이집(원장 황은주), ▲새솔아이엘어린이집(원장 장경은), ▲송산수노을어린이집(원장 이정화) ▲아이동산어린이집(원장 조은경)이 새솔동 수변공원에 모여 수노을교를 기점으로 왕복 3km 구간 플로깅 활동이 진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화성시어린이집연합회 김미아 회장은 “이번 캠페인으로 아이들에게 환경보호에 대한 참여형 교육을 진행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우리 어린이들과 함께 환경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화성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 김세제는 “앞으로도 화성시가 맑고 깨끗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환경과 관련된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기획할 것”이라며, “화성시가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환경보호에 앞장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자원봉사센터는 다가오는 12일 화성시어린이집 77개소와 함께 ‘지구를 살리는 어린이 봉사단’발대식을 추진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맹견 사고 걱정 끝!”인천시, 맹견 사육허가제 본격 시행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인천광역시는 개정된 동물보호법에 따라 맹견 사육허가제를 도입하여 맹견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맹견 사육허가제도는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와 반려견 개체수가 증가하고 물림 사고가 빈번함에 따라 시민 안전 강화를 위해 시행하는 제도다. 맹견의 경우 오는 10월 26일까지 맹견 사육 허가를 받아야 한다. 법에서 정한 허가 대상 맹견은 도사견,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 5종과 그 잡종의 개가 포함된다. 맹견 소유자는 동물등록, 중성화수술, 책임보험에 가입하는 사전요건을 갖춰 인천시에 맹견 사육허가를 신청하고 기질 평가를 받아야 한다. 기질 평가는 맹견에게 ‘입마개 착용시키기’, ‘낯선 사람과 지나가기’ 등 가상의 환경에서 맹견의 공격성을 평가하는 것으로 총 12개 항목을 평가하고 사육 허가 결정을 위해 활용된다. 법에서 정한 맹견 외에도 사람이나 동물에 위해를 가하는 등 공공의 안전에 위험을 준다고 판단되는 반려견도 기질 평가를 거쳐 맹견으로 지정할 수 있다. 또한 사육이 허가된 경우라도 개가 사람, 동물을 공격해 다치게 하거나 죽게 한 경우 사육 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