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정윤경 도의원, ‘경기도 경력보유여성 실태와 정책 방향 모색 전문가 토론회’에 참석, 경력보유여성을 위한 정책 제안

경기도여성가족재단에서 주최한 토론회서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을 위해 ‘경제활동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환경 마련’ 강조 눈길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정윤경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1)이 11일 경기도여성가족재단에서 열린 ‘경기도 경력보유여성 실태와 정책 방향 모색 전문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하여 경기도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을 위해 경제활동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환경 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토론회는 3년마다 실시하는 ‘경기도 경력보유여성등의 경제활동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 방안 마련을 위해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주최로 개최됐다.

 

정윤경 의원은 “언어는 우리 사회를 반영함과 동시에 사회구조를 공고히 하고 재생산하는 데 이바지한다”라며 “경력단절여성이라는 단어를 경력보유여성으로 바꿔 부르는 것만으로도 우리 사회는 한 단계 성장한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정윤경 의원은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을 위하여 ▲자녀 돌봄 활동에 대한 사회적 인정 방안 ▲초등학교 1학년 자녀를 둔 워킹맘을 위한 등·하교 도우미 지원 정책을 제안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끝으로 정윤경 의원은 “육아 휴직 이후 믿고 돌봐 줄 수 있는 양육자가 없어 노동 현장에 복귀하지 못하고 경력이 중단되어 버리는 현재의 육아 환경이 안타깝다”라고 말하며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을 위해서 경제활동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환경 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며 ‘경기도 자녀돌봄노동 경력인정에 대한 조례’를 대표발의 해논 상태로 조례안이 통과 된다면 경기도의 경력보유여성의 재취업 시 도움이 되고 사회적 인식을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정형옥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선임연구위원이 발제자로 나서 실태조사 결과 및 경제활동 촉진 방안을 제안했으며, 정윤경 의원을 비롯해 안윤정 경기대학교 교수, 김난주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윤현옥 경기도 고용평등과장이 토론자로 참석해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맹견 사고 걱정 끝!”인천시, 맹견 사육허가제 본격 시행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인천광역시는 개정된 동물보호법에 따라 맹견 사육허가제를 도입하여 맹견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맹견 사육허가제도는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와 반려견 개체수가 증가하고 물림 사고가 빈번함에 따라 시민 안전 강화를 위해 시행하는 제도다. 맹견의 경우 오는 10월 26일까지 맹견 사육 허가를 받아야 한다. 법에서 정한 허가 대상 맹견은 도사견,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 5종과 그 잡종의 개가 포함된다. 맹견 소유자는 동물등록, 중성화수술, 책임보험에 가입하는 사전요건을 갖춰 인천시에 맹견 사육허가를 신청하고 기질 평가를 받아야 한다. 기질 평가는 맹견에게 ‘입마개 착용시키기’, ‘낯선 사람과 지나가기’ 등 가상의 환경에서 맹견의 공격성을 평가하는 것으로 총 12개 항목을 평가하고 사육 허가 결정을 위해 활용된다. 법에서 정한 맹견 외에도 사람이나 동물에 위해를 가하는 등 공공의 안전에 위험을 준다고 판단되는 반려견도 기질 평가를 거쳐 맹견으로 지정할 수 있다. 또한 사육이 허가된 경우라도 개가 사람, 동물을 공격해 다치게 하거나 죽게 한 경우 사육 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