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시 소하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디딤청소년활동센터 청소년과‘찾아가는 광명마을냉장고 소이곳간’진행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광명시 소하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12일 디딤청소년활동센터 청소년과 함께 ‘찾아가는 광명마을냉장고 소이곳간’을 진행했다.

 

‘소이곳간’은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운영하는 마을공유냉장고로 나눔문화를 실천하는 복지플랫폼이다.

 

이날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과 청소년들은 거동이 힘든 어르신 댁을 방문해 소이곳간 물품을 전달하고 안부를 물으며 대화를 나눴다. 특히 이번 방문에서 디딤청소년활동센터의 밴드 동아리 Amitie(아미띠에), Forever(포에버) 청소년 3명이 함께해 어르신과 소통했다.

 

어르신은 “학생들 덕분에 오랜만에 집이 시끌벅적해져서 즐거웠다”며 “아이들이 손수 만들어 온 먹거리도 정말 맛있게 먹었고 손자가 세 명 더 생긴 기분이다”고 말했다.

 

한 학생은 “어르신께서 반갑게 맞아 주실지 걱정도 됐는데, 정성껏 만든 전통 과자와 저녁 한 상차림도 좋아해 주시고 함께하는 시간도 즐거워해 주셔서 감사하고 보람 있었다”며 “앞으로 더욱더 어르신을 공경하겠다”고 전했다.

 

박희만 위원장은 “찾아가는 광명마을냉장고 소이곳간이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청소년들이 와주니 어르신이 더 행복해해서 고마웠다”고 전했다.

 

박사라 센터장은 “앞으로 이런 자리를 꾸준히 만들어 청소년이 지역의 어르신과 꾸준히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맹견 사고 걱정 끝!”인천시, 맹견 사육허가제 본격 시행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인천광역시는 개정된 동물보호법에 따라 맹견 사육허가제를 도입하여 맹견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맹견 사육허가제도는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와 반려견 개체수가 증가하고 물림 사고가 빈번함에 따라 시민 안전 강화를 위해 시행하는 제도다. 맹견의 경우 오는 10월 26일까지 맹견 사육 허가를 받아야 한다. 법에서 정한 허가 대상 맹견은 도사견,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 5종과 그 잡종의 개가 포함된다. 맹견 소유자는 동물등록, 중성화수술, 책임보험에 가입하는 사전요건을 갖춰 인천시에 맹견 사육허가를 신청하고 기질 평가를 받아야 한다. 기질 평가는 맹견에게 ‘입마개 착용시키기’, ‘낯선 사람과 지나가기’ 등 가상의 환경에서 맹견의 공격성을 평가하는 것으로 총 12개 항목을 평가하고 사육 허가 결정을 위해 활용된다. 법에서 정한 맹견 외에도 사람이나 동물에 위해를 가하는 등 공공의 안전에 위험을 준다고 판단되는 반려견도 기질 평가를 거쳐 맹견으로 지정할 수 있다. 또한 사육이 허가된 경우라도 개가 사람, 동물을 공격해 다치게 하거나 죽게 한 경우 사육 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