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천 물류창고 화재, 또 샌드위치 패널 건물의 판박이 대형참사

2008년 40명 목숨 앗아간 이천냉동창고 참사와 판박이
샌드위치 패널 구조가 피해 키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29일 오후 1시 32분쯤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의 한 물류창고 공사현장에서 불이 났다.

 

화재현장 목격자들은 자욱한 검은 연기와 함께 '울리는 듯한' 폭발음이 수차례 들렸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즉시 소방대원 410명과 펌프차 등 소방장비 112대를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불은 5시간여 만에 완전히 진화됐지만, 인명 피해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건물 내부에서 작업하던 인부 78명 가운데 38명이 숨지고 부상자는 중상 4명, 경상 6명으로 집계된 대형 참사다.

 

 

 

 

이번에도 샌드위치 패널 구조의 건물에서 우레탄 작업을 하던 도중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40명의 사망자를 냈던 2008년 이천 냉동 물류창고 화재와 판박이 참사다. 

 

소방 당국은 이번 이천 물류창고 불이 지하 2층 화물용 엘리베이터 설치 공사 현장 부근에서 우레탄 작업을 하다 발생한 유증기가 폭발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소방 관계자에 따르면 발화 직후 폭발적으로 연소가 일어나면서 순식간에 가연성이 높은 우레탄 내장재와 샌드위치 패널 외벽을 태우며 확산됐고 내장재가 타면서 발생한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건물 전체로 번지는 바람에 내부에 있던 인부들이 미처 탈출할 시간이 부족했던 것으로 보인다. 

 

화재가 발생한 건물은 냉동·냉장창고 용도로, 지하 2층, 지상 4층에 연면적 1만1043㎡ 규모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