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혜은이 이혼, 김동현과 30년 부부의 끈 놓아

1984년 사업가와 첫 결혼 후 4년 만에 이혼, 2년 뒤인 1990년 김동현과 재혼
김동현의 사업 실패로 혜은이가 10년 넘게 빚 갚아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가수 혜은이(64)와 배우 김동현(70)이 결혼 30년 만에 결혼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29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따르면 1990년 결혼한 두 사람은 지난해 7월 협의이혼으로 부부 관계를 이미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1975년 ‘당신은 모르실 거야’로 데뷔한 혜은이는 ‘진짜 진짜 좋아해’ ‘감수광’ ‘제3한강교’  ‘파란 나라’ 등 숱한 히트곡을 내며 실로 1970~80년대의 '아이돌' 가수였다.

 

1984년 사업가와 첫 결혼 후 4년 만인 88년 이혼했고, 2년 뒤인 1990년 김동현과 재혼했다. 김동현은 1978년 영화 ‘마지막 겨울’로 데뷔, 드라마 ‘아내의 유혹’ ‘대조영’ 등에서 중후한 이미지로 주목을 받은 배우다.  

 

김동현, 혜은이 부부는 아들을 낳고 행복한 가정생활을 이어가는 듯 보였으나 김동현이 사업에 실패하며 어려운 시기를 겪어왔다.

 

 

 

 

특히 지난 2012년, 2016년에는 사기죄로 벌금형을 받으며 금전 문제로 여러 차례 구설에 오른 바 있고, 이에 혜은이가 10년 넘게 빚을 갚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혜은이는 “이혼 얘기는 오래 전부터 있었다. (김동현이) 결혼 후 고생만 시켰다며 맘 편히 살라고 했다”면서 “(이혼 후) 처음엔 많이 힘들었는데 그동안 마음을 추스르며 많이 가라앉았다”고 방송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