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URL복사

선남선녀로 대중의 응원을 한몸에 받았던 이·조 부부.. 과거발언이 뭐길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초고속 결혼생활은 결국 3년 만에 파경을 맞아 둘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되었다.

 

한편 선남선녀 부부 이미지로 많은 이의 응원을 받았던 두 사람의 충격 이혼으로, 과거 발언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이동건은 "신혼 초에는 밥 먹을 때도 손을 잡고 먹었지만, 지금은 손을 놓고 먹기 시작한지 꽤 됐다"고 말해, 서서히 식어가는 부부 사이를 내비췄다.

 

또한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조윤희는 "남편이 결혼기념일도 기억 못하고 자러 들어가서, 결혼기념일에 혼자 족발을 시켜먹으면서 울었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은 적이 있어 대중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신중년 '인생2막 희망날개' 경기도생활기술학교 운영 기관 공모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퇴직 후에도 소득이나 보람 있는 노후를 위해 ‘일’을 희망하는 5060 신중년 세대에 맞는 생활기술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경기도생활기술학교’ 수탁 기관을 공개 모집한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내 ▲고등교육법에 따른 일반대학과 전문대학 ▲평생교육법에 따른 대학(교) 부설 평생교육시설 ▲근로자직업능력개발법에 따른 직업훈련기관 ▲기타 법인으로서 평생교육법과 기타 법령에 의한 평생교육기관이다. 총 15곳의 교육기관과 35개 교육과정을 선정할 예정이며, 선정된 기관에는 업무 관련 소양교육, 생활기술교육, 사회봉사연계 현장실습, 기타 취·창업 활동에 필요한 비용을 수탁기관선정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단, 심의 과정에서 수탁기관과 교육과정 수는 변경될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은 오는 2월 5일 오후 6시까지 사업 신청서와 관련서류를 경기도 평생교육과로 우편이나 방문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청 누리집 고시/공고 게시판을 확인하거나 평생교육과로 연락하면 된다. 참여 기관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업설명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고려해 줌(ZOOM)을 활용한 온라인 방식으로 1월 20일 진행된다. 한

포토갤러리

더보기